상단여백
HOME 월간금강 특집
DMZ 둘레길을 가다인트로

분단 아픔 간직한 철조망에
화해와 평화의 꽃봉오리 맺혀

인적이 끊어져 천연 그대로의 자연환경을 간직하고 있는 비무장지대(DMZ) 평화둘레길 조성사업이 한창이다. 4월 말, 강원도 고성 DMZ 남방한계선까지 둘러볼 수 있는 ‘평화의 길’이 개방된데 이어 파주와 철원 코스도 조만간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평화둘레길의 원조는 경기도가 2010년 5월 DMZ 접경지역인 김포  ·  고양  ·  파주  ·  연천 191km 구간에 조성한 평화누리길이다. 총 12개 코스로 나눠진 평화누리길은 그동안 도보 여행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2017년 강원도 철원 인근까지 연장되었지만, 이후 일반인 통행을 제한하는 구간이 많아 강원도 고성까지 DMZ 전 구간을 완주하는 건 아직 불가능하다.

트레킹 나서기에 좋은 계절을 맞아 분단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고, 평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도보길 네 곳을 선별해 탐방했다. 참고로 고성 ‘평화의 길’은 세 차례나 추첨에서 탈락해, 고성군과 연합뉴스에서 제공한 사진으로 대신했다. 따스한 봄 햇살 마냥 평화통일에 대한 열망이 가득한 그곳으로 함께 떠나보자.

월간 금강  ggbn@ggbn.co.kr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간 금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