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생명나눔, 2세 환아에 치료비 250만 원 전달2월 23일, 선천성 부신증식증 앓는 최유이 양
(사)생명나눔실천본부는 2월 23일 2월 치료비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최유이 양에게 250만 원을 전달됐다.

(사)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스님)는 2월 23일 2월 치료비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최유이(가명/여/2세/선천성 부신중식증) 양에게 250만 원을 전달됐다.

최유이 환아 태어난 후 선천성 부신증식증 진단을 받게 되었다. 선천성 부신증식증은 부신피질호르몬의 생산에 필요한 효소를 조절하는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겨 부신피질호르몬을 분비하는 부신의 기능이 손상돼 나타나는 질환이다.

현재 환아의 어머니는 둘째를 임신해 경제활동을 할 수 없고, 환아의 경우 수술 후 지속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해 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든 상황이다.

이에 생명나눔은 매달 발행하는 <행복한 빈손> 소식지를 통해 환아의 사연을 알렸고, 총 250만 원을 최유이 환아에게 전달했다.

환아의 아버지는 “작은 자영업을 하는 입장에서 코로나19로 작년과 올해 모두 힘들었는데 좋은 분들을 만나게 돼 너무 기쁘고, 모아주신 후원금으로 유이가 건강해졌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 여유가 된다면 어려운 사람을 돕는데 앞장서겠다. 후원자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