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
조계종복지재단, 서울 영등포 쪽방촌서 자비나눔 실천
조계종사회복지재단 부설 조계종자원봉사단은 7월 30일 자원봉사단 창립 25주년을 맞아 서울 영등포 쪽방촌에서 ‘자비나눔 실천행사’를 진행했다.<사진=조계종사회복지재단>

7월 30일, 자원봉사단 창립 25주년 기념해

조계종복지재단이 자원봉사단 창립 25주년을 맞아 자비나눔을 실천했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원행 스님ㆍ조계종 총무원장) 부설 조계종자원봉사단(단장 보인 스님ㆍ조계종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은 7월 30일 자원봉사단 창립 25주년을 맞아 서울 영등포 쪽방촌에서 ‘자비나눔 실천행사’를 진행했다.

영등포 쪽방촌은 1평 남짓의 주거 공간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곳으로 조계종자원봉사단 소속 쪽방도우미봉사회가 20여 년간 주 1회 무료급식을 하고 있다. 서울시내 쪽방 밀집 지역 중 가장 환경이 열악한 곳이기도 하다.

이날 상임이사 보인 스님과 사무국장 능학 스님은 조계종자원봉사단과 함께 무더위와 폭우ㆍ코로나19로 더욱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는 1,500여 명의 쪽방촌 주민들을 위해 컵라면과 삶은 계란, 생수, 떡, 과자로 구성된 대체식을 전달했다. 조계종사업지주회사 도반HC는 자비나눔 실천행사의 취지에 공감해 감로수 2,000병을 후원했다.

재단 임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은 방역을 위해 간격을 유지하도록 줄을 세워 식료품을 배분했으며,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을 위해 직접 각 가정으로 물품을 배달했다.

이 자리에서 상임이사 보인 스님은 “창문도 없이 한 몸 누이기도 어려운 공간에서 사람들이 살고 있는 열악한 환경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면서 “큰 도움은 아니지만 작은 위안이 되길 바라며,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복지재단 관계자는 “올해 8월이면 조계종자원봉사단 창립 25주년”이라며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회 곳곳에 부처님의 자비와 나눔의 손길을 전하겠다는 마음을 되새기고자 한다.”고 행사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한편 1995년 8월 창립한 조계종자원봉사단은 불교자원봉사 활동의 전문화와 활성화에 앞장서며 국내ㆍ외 재난재해 현장 긴급구호, 염불, 호스피스, 정서지원, 급식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회 곳곳에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물품을 전달하고 있는 복지재단 스님들.<사진=조계종사회복지재단>
이날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은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을 위해 직접 가정으로 물품을 배달했다.<사진=조계종사회복지재단>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임직원과 봉사자가 물품을 배달하고 있다.<사진=조계종사회복지재단>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ㆍ사무국장 능학 스님과 쪽방도우미봉사회.<사진=조계종사회복지재단>
컵라면과 삶은 계란, 생수, 떡, 과자로 구성된 대체식.<사진=조계종사회복지재단>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