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세계유산축전 경상북도’ 31일 개막

8월 한 달간 경주ㆍ안동ㆍ영주서 문화공연 다채

경상북도의 세계유산 보유 지역인 경주와 안동, 영주 일대에서 8월 한 달간 공연, 전시,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7월 3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8월 30일까지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를 주제로 ‘2020 세계유산축전 경북’ 축제를 연다.

‘세계유산축전’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지역별로 보면 안동에서는 퇴계 이황의 도산12곡을 재해석한 창작 음악공연 ‘도산12곡’, 서원에서 선비들의 하루를 재구성해 체험해보는 ‘서원의 하루’, 라디오를 들으며 하회마을 물줄기를 따라 걷는 ‘하회구곡 라디엔티어링’, 하회 별신굿 탈놀이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한 ‘하이마스크’ 공연 등이 열린다.

경주에서는 석굴암 본존불을 360도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한 미디어아트 ‘천년유산전’을 비롯해 신라 시대 학자인 최치원의 시 ‘향악잡영’에서 언급된 다섯 가지 전통놀이를 소재로 한 공연 ‘新신라오기’, 신라 전통복장과 영주 인견, 안동 삼베복장, 전주 한지로 만든 다양한 옷을 선보이는 패션쇼 ‘회소’, 포석정 도랑에 술잔을 띄우며 시를 읊던 옛 선조들의 유흥을 체험해보는 ‘유상곡수연’, 경주 대릉원의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하는 ‘달빛기행’ 등이 준비되어 있다.

영주에서는 불교철학을 춤으로 재구성한 가무극 ‘선묘’, 세계유산 부석사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합창 교향곡 ‘부석사 사계’ 공연, 소수서원 야간개방 ‘월하연가, 소수’, 선비들이 서재에서 쓰는 도구들을 소수서원 박물관에서 전시하는 ‘문방사우 특별전’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경북의 세계유산을 대상으로 미디어 맵핑과 미디어아트로 제작한 안동의 ‘세계유산전’과 경주의 ‘천년유산전’은 세계유산의 가치를 첨단기술과 융합해 새로운 가치로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