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들 부고
대강백 지흥당 백운 스님 원적

법랍 77년, 세수 87세
6월 22일 장성 백양사 영결식

평생을 저술과 후학양성에 매진했던 대강백 지흥당 백운 스님이 6월 19일 오후 6시 40분 법랍 77년, 세수 87세로 담양 용흥사에서 원적했다.

백운 스님은 1934년 전남 장성군 불이면에서 태어났다. 5살 때 강진 화방사에서 유년시절을 보내다가 1944년 만암대종사의 맏상좌인 석산대종사를 은사로 백양사에서 출가했다.

1947년 광주 서중과 광주사범을 졸업하고, 만암대종사와 용성대종사의 친선약조에 의해 범어사 강사였던 석산 스님을 백양사로 돌아오게 하는 대신 1952년 범어사 동산대종사의 상좌로 입실했다.

3년여 동산대종사의 시자로 시봉하면서 1952년 범어사 강원에서, 1955년 통도사 강원에서 수학했다. 그 후 1958년 해인사 강원의 전신인 마산대학에 입학해 월운ㆍ지관대종사와 함께 1962년 졸업했다.

1971년부터 1977년까지 화엄사 강주를, 1977년부터 1979년까지 범어사 강주를 역임하고, 송광사 구산대종사의 부탁으로 1980년 강원을 개설, 1982년부터 1988년까지 범어사 강주를 역임하며 후학 양성에 매진했다.

백운 스님은 평생 혼신의 힘을 다해 저술에 진력했다. 한국불교사와 편양언기선사의 일대기를 소설화 한 <양치는 성자>를 비롯해, 서옹대종사의 뜻을 받들어 <임제록 연의>를 편집했다. 이 밖에도 진묵대사ㆍ초의선사ㆍ동산대종사ㆍ완당 김정희ㆍ만암대종사ㆍ성월선사ㆍ혜암종정ㆍ오세동자ㆍ인곡대선사ㆍ부설거사ㆍ연선도인 등 다수의 원고를 집필했다.

백운 스님의 분향소는 전남 장성 백양사 교육관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6월 22일 오전 10시 장성 백양사에서 엄수되며, 다비식은 백양사 연화대에서 진행된다. (061)392-7502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