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불교계 ‘코로나 종식·사회 안정’ 기원탑 점등
  • 이강식·정현선 기자
  • 승인 2020.04.30 21:21
  • 댓글 0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가 4월 30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앞 광장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 및 봉축등 점등식’에서 점등 버튼을 누르고 있다.

30일 광화문 광장에 경주 황룡사 9층 목탑등

불교계가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고, 코로나19의 조기종식과 인류의 건강,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안정을 기원하는 봉축 등·희망의 등에 불을 밝혔다.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위원장 원행 스님·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는 4월 30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제식 및 봉축등 점등식’을 봉행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이하 종단협) 수석부회장 문덕 스님(천태종 총무원장), 차석부회장 회성 정사(진각종 통리원장) 등 한국불교 지도자 50여 명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했다. 주최측은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했으며, 입재식에 앞서 참석자들에 대한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했다. 특히 좌석을 1M 이상 띄우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이날 불을 밝힌 봉축등은 신라 선덕여왕 당시 신라를 위협하는 9개 나라를 물리치게 해달라는 간절한 염원을 담아 조성한 국난 극복을 위해 황룡사 9층 목탑을 본따 만든 탑등이다. 이 등은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열리는 5월 30일(윤 4월 8일)까지 불을 밝힌다.

종단협의회장 원행 스님은 점등사에서 “오늘 우리는 호국 황룡사 탑등을 점등하여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온 국민들과 생사의 현장에서 헌신해주고 계신 의료진들과 국가의 방역 지침을 충실하게 따른 사부대중 모두에게 감사와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자 한다.”고 점등의 의미를 설명했다.

원행 스님은 또 “불교계는 솔선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아픔을 국민과 함께 나눠왔다. 이제부터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과 불자들의 마음을 다독이며 사회에 희망의 불씨를 지피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공동운명체이며 하나의 꽃이라는 확신도 가지게 됐다. 인드라망 세계 속에 나와 이웃 그리고 국가의 경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 이웃과 아픔을 나누고 행복을 나누자.”고 당부했다.

이어 종단협 수석부회장 문덕 스님은 축원문을 통해 “부처님 오심을 기뻐하고 즐겁게 맞이하는 저희들은 고통 받고 있는 중생들을 구제하고자 하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많은 이들을 고통에 빠뜨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조속한 종식과 심신의 치유를 위하여 지극한 마음으로 기도 올리오니, 하루 빨리 사회가 안정되고 평안해지도록 굽어 살펴 주옵소서.”라고 기원했다.

참석 대중들은 손에 연등을 들고 황룡사 9층 목탑을 세 번 도는 탑돌이를 하며 코로나19의 조기 종식과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계인의 몸과 마음이 치유되기를 기원했다.

한편 이날 봉축등 점등과 함께 서울시내에 설치된 가로연등에도 일제히 불이 켜졌고, 전국의 1만 5,000여개 사찰은 부처님오신날 봉축 연등법회가 열리는 5월 30일까지 기도정진을 이어간다.

삼귀의례.
봉축위원장 원행 스님이 점등사를 낭독하고 있다.
종단협 수석부회장 문덕 스님이 축원문을 낭독하고 있다.
점등식 후 내빈 스님들이 탑돌이를 하고 있다.
탑돌이를 하고 있는 사부대중.
불기2564년 봉축 장엄등인 황룡사 9층 목탑이 광화문 광장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

이강식·정현선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