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불청 “가세연, 부처님 조롱 티셔츠 즉각 회수” 촉구

4월 8일 성명 발표, 불교계에 사과 요구

대한불교청년회가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불상을 희화화한 그림이 새겨진 티셔츠를 판매하고 있는 것과 관련, “부처님을 조롱거리로 만들었다. 즉각 판매를 중지하고 판매된 제품을 전량 회수하라.”고 촉구했다.

대한불교청년회(대불청)는 4월 8일 가로세로연구소의 불교모독행위에 대한 성명서를 내고 “가세연이 판매하고 있는 티셔츠는 언뜻 보기에 불상이 그려진 평범한 티셔츠 같지만, 불상 아래 한국어 발음으로 ‘VALSACE(발사체)’라는 영어를 적어 부처님을 한낯 조롱거리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해 5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정부당국이 ‘확인되지 않은 불상의 발사체’라고 표현한 것을 풍자한 것”이라면서 “부처님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미지에 미사일을 그려 넣고 ‘발사체’라는 영어 글자를 입혀 자신들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하고 정부를 비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불청은 또 “불상의 발사체라는 표현을 ‘베르사체’를 연상시키는 영어단어로 희화화하고 상품화하는 것은 정치적 견해를 넘어 불교계 전체를 모독하는 행위”라며 “즉시 티셔츠 판매중지와 판매된 제품을 회수하고 정식으로 불교계에 사과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대불청은 이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법적 대응을 포함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며 “경고를 무시하고 또 다른 패러디와 조롱으로 넘긴다면, 불교청년들을 비롯해 불교계 전체의 철퇴를 감내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성명서 전문>

가로세로연구소의 불교모독행위에 대한 KYBA(대불청) 규탄성명

봄의 따사로운 햇살에 아름답게 만개한 꽃들이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하는 4월입니다. 그러나 전 세계에 불어 닥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병은 국민들이 누려야할 일상의 소중한 즐거움과 행복을 거두어 가버렸습니다.

온 국민이 위기를 극복하려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내고 공동체를 위한 아름다운 미담들이 탄생하며 모두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드는 시기에, 사익을 위해 스스럼없이 부처님을 모독하는 이들로 인해 우리 불자들은 큰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인터넷 쇼핑몰에서 불상을 희화화한 티셔츠를 판매하고 있는데, 이 티셔츠는 불상 아래 한국어 발음으로 ‘발사체’라는 영어 글자를 적어 불교계가 신성시하는 부처님을 한낯 조롱거리로 만들어버렸습니다.

언뜻 보기에 불상이 그려진 평범한 티셔츠 같지만, 불교의 상징인 부처님을 정부를 비판하는 소재로 사용하였습니다. 지난해 5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정부당국이 ‘확인되지 않은 불상의 발사체’라고 표현한 것을 풍자한 겁니다. 부처님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미지에 미사일을 그려넣고 ‘발사체’라는 영어 글자를 입힌 티셔츠를 판매함으로써 자신들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하고 정부를 비판한 것입니다.

우리 불자들은 가세연이 정부의 발표 내용에 대해 비판하고 패러디 한 ‘표현의 자유영역’과 나름의 정치적 견해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닙니다. 허나 ‘불상의 발사체’라는 표현을 ‘베르사체’를 연상시키는 영어단어로 희화화하고 상품화하는 것은 정치적 견해를 넘어서서 불교계 전체를 모독하는 행위입니다.

가세연은 부처님을 모독하는 제품 판매를 즉시 중단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을 전량 회수하십시오. 자신들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하고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불자들에게 존경의 대상이자 존엄이 되는 부처님을 정치적 용도로 사용한 것은 언론의 자유를 넘어서는 불경행위입니다.

우리 청년불자들은 다시 한번 가세연측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즉시 티셔츠 판매중지와 판매된 제품을 회수하십시오. 또한 불교계에 정식으로 사과를 요구합니다.

만약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에는 법적 대응을 포함하여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입니다. 그러나 가세연이 그 동안 해온 방식처럼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또 다른 패러디와 조롱으로 받아넘긴다면, 우리 불교청년들을 비롯하여 불법을 수호하고자 하는 불교계 전체의 철퇴를 감내해야할 것입니다.

불기2564(2020)년 4월 8일
KYBA(대한불교청년회)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