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금강경 강해〉

알기 쉽게 풀이한 금강경 해설서
서재홍 역주/담앤북스/17,000원

〈금강경〉은 붓다가 29세에 출가해 50세 초반부터 21년간 설한 육백반야(六百般若) 가운데 가장 많이 독송되는 경전이다. 본래 이름은 ‘금강같이 단단한 지혜로 깨달음을 이루어 열반의  언덕에 이르는 붓다의 말씀’이란 뜻의 〈금강반야바라밀경〉이다.

〈금강경〉을 이해하는 데 있어 가장 훌륭한 길잡이로 꼽히는 주석서는 〈금강경오가해〉다. 이는 규봉 종밀, 육조 혜능, 부대사, 야부 도천, 예장 종경 스님 등 중국의 다섯 조사가 설한 〈금강경〉 주석을 집대성한 것이다.

현대에 와서도 수많은 번역서와 해설서가 쏟아져 나올 만큼 〈금강경〉은 대중적인 불교경전이지만 막상 ‘공사상’은 무엇인지, 또 이를 실용하고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금강경 강해-금강경오가해를 중심으로〉는 서재홍 역자가 수십 년에 걸쳐 공부하고 연구한 〈금강경〉을 알기 쉽게 풀이한 책이다. 역자는 〈금강경〉 총32분을 읽어 나가는 과정이 존재의 본질을 찾는 과정이며, 공(空)을 아는 것은 완전한 무(無)를 아는 것이 아니라 가아(假我)를 버리고 진아(眞我)를 찾아가는 것이라고 보았다. 최선의 삶을 살아가기 위한 근본은 참나를 깨닫는 것이고, 그 길이 〈금강경〉안에 있다는 것이다.

역자는 독자를 깨달음의 길로 안내하기 위해 경문의 원문과 본래 뜻풀이, 해설을 차례로 실어 경문을 읽으며 자연스럽게 내용을 익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금강경오가해〉를 편찬한 함허 득통 선사의 설의를 비롯해 불교와 유학의 경계를 오가는 대가들의 금구를 덧붙이고 관련 설화를 수록해 강독의 깊이를 더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