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종의회, 2019년 결산안 승인

3월 23일, 구인사 삼보당서 본회의

대한불교천태종 중앙종무기관과 산하단체의 2019년도 결산안이 천태종 종의회 심의를 통과했다.

천태종 종의회(의장 도원 스님)는 3월 23일 오전 9시 단양 구인사 삼보당에서 재적의원 29명 중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11차 정기종의회 본회의를 열고, 2019년도 종단 중앙종무기관과 각 산하기관의 결산안을 심의·의결했다. 종의회에는 도용 종정예하를 비롯해 총무원장 문덕 스님, 감사원장 진덕 스님 등 3원장 스님과 부·국장 스님들이 배석했다.

이날 △총무분과위원회(위원장 경천 스님)는 총무원 총무부ㆍ기획실ㆍ금강신문ㆍ교무부ㆍ교육부ㆍ종의회 사무처 △법제분과위원회(위원장 덕해 스님)는 감사원ㆍ규정부ㆍ사회부ㆍ(사)나누며하나되기ㆍ천태종복지재단 △재무분과위원회(위원장 보광 스님)는 천태종 세입세출 결산안ㆍ재단법인 세입세출 결산안ㆍ총무원 재무부ㆍ학교법인 금강대학교ㆍ원로원의 결산안을 심의, 원안대로 승인했다.

종의회는 결산안 처리 후 종헌ㆍ종법 개정안도 일부 개정했다.

안건 심의를 마친 후 도용 종정예하는 “종의회를 여법하게 잘 마쳐주신 의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종의회는 법을 키우는 자리이자 맡은 일을 책임지는 자리인 만큼 정기 종의회에 참석한 종의회 의원들은 책임감을 갖고 업무를 잘 처리하고,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종단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교시를 내렸다.

이어 종의회의장 도원 스님은 폐회사를 통해 “참석해주신 종의회 의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들의 노력으로 지난해 결산안과 중요 사안을 잘 처리했다.”면서 “종단의 3대 지표가 널리 퍼져 종단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천태종 종의회는 3월 21일 정기 종의회 개회 후 각 분과별 결산안 심의를 위해 휴회한 바 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