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생명나눔, 4세 희귀병 환우에게 치료비 전달
생명나눔실천본부 이사장 일면 스님이 강서큰나무재활의학과의원 김광호 사회복지사에게 치료비를 전달하고 있다.

2월 11일, 레녹스 가스트 증후군 앓는 이주현 군에게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스님)는 2월 11일 법인 사무실에서 2월 치료비 지원 환자 치료비 지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2월 치료비 지원 선정환자는 레녹스 가스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이주현(4/가명/남)으로 200만 원을 전달했다.

이주현 군은 엄마 배 속에 있을 때부터 뇌출혈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고, 우여곡절 끝에 제왕절개로 태어났다. 생후 5개월 때부터 시작된 크고 작은 경련으로 인해 결국 좌측 후두부를 절제하는 대수술을 받게 됐다.

이로 인해 언어ㆍ인지ㆍ작업 등 여러 가지 발달사항에서 현저히 뒤떨어지며 평생 재활치료를 해야 한다. 하지만 주현 군의 아빠 혼자 버는 가계 형편 속에 치료를 중단해야 될지도 모르는 위기에 놓여 있어 부모님의 마음은 더없이 무겁기만 하다.

이에 생명나눔실천본부는 매달 발행하는 <행복한 빈손> 소식지를 통해 환자의 사연을 알렸고 치료비를 모금해 전달했다.

이사장 일면 스님은 “아이가 치료를 꾸준히 받아 조금이라도 호전되길 바란다.”며 “따뜻한 마음으로 후원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