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차별금지법 제정 위한 무기한 기도회 열린다

조계종 사회노동위, 1월 16일부터
서울 정부종합청사서 격주 목요일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무기한 기도회가 열린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스님, 이하 사회노동위)는 1월 16일부터 격주 목요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무기한 기도회’를 봉행한다. 이번 기도회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는 날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기도회는 사회노동위 소속 스님들의 차별금지법 제정 발원 기도 이후 차별금지법 제정연대 이종걸 공동집행위원장과 비정규직 차별로 아들을 잃은 태안화력 김용균 노동자의 어머니 김미숙 씨가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성에 대한 주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사회노동위 관계자는 “사회노동위는 차별금지법제정 연대에 가입해 꾸준히 활동을 해왔지만 2007년 12월 노무현 정부에서 발의된 차별금지법 제정이 성적지향ㆍ성별 정체성ㆍ인종ㆍ종교의 포함 여부에 따른 조직적인 반대와 혐오 증폭으로 입법발의 조차 쉽지 않은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사회노동위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인권의 보편성을 위해서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고, 중요한 한 걸음이라고 생각되기에 무기한 기도회를 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의.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양한웅 집행위원장(02-2011-1927)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