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대한불자가수회, 창립 29주년 기념법회
대한불자가수회(회장 김활선)는 12월 5일 오후 2시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창립 29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했다.

12월 5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서

불심을 담아 부르는 노래로 대중에게 부처님 말씀을 전하고, 불교대중화를 위해 힘써온 대한불자가수회의 창립 29주년을 기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불자가수회(회장 김활선)는 12월 5일 오후 2시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대한불자가수회 창립 29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국제불교지도자협회 이사장 목탁 스님은 법어를 통해 “부처님 법을 바탕으로 자비와 희망을 전하고자 창립한 대한불자가수회가 어느덧 창립 30주년을 앞두고 있다.”며 “지금 이 자리에서 시작하는 마음 하나하나가 대한불자가수회의 미래를 이끌어갈 큰 인연”이라고 강조했다.

또 목탁 스님은 “씨앗을 뿌리지 않으면 열매를 거둘 수 없다. 내게 오는 인연을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설명하며 “모두 부처님의 제자이자 도반으로서 서로에게 정을 베풀어 함께 나아가는 ‘우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계종 문화부장 오심 스님은 문화국장 향림 스님이 대독한 격려사에서 “우리 불자가수들은 굳건한 불심으로 소외된 이웃에게 불음(佛音)을 전하는 헌신적인 포교를 펼쳤다.”며 “불교를 통해 따뜻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활선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 회원들은 지난 29년간 불심 하나로 전국을 누비며 공연을 올렸다.”며 “앞으로도 이웃과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법회는 △삼귀의례 △반야심경 △경과보고 △인사말 △감사패전달식 △법어 △격려사 △축사 △사홍서원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한편 법회에 앞서 불자가수 홍성화·이필선·유애자·문소희·양원·묘광 스님 등이 축하공연을 선보였다.

사부대중이 삼귀의례를 하고 있다.
국제불교지도자협회 이사장 목탁 스님이 법어를 하고 있다.
조계종 문화국장 향림 스님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활선 회장.
이날 대한불자가수회는 박현진 후원회장, 조영숙 대구지회장, 가인화 합창단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축하공연을 하고 있는 가수 문소희 씨.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