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학술/문화재
예천 용문사 대장전·윤장대 국보 승격
예천 용문사 대장전 정면 전경.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 2건 통합해 국보 328호 지정

경북 예천 용문사의 ‘대장전(大藏殿, 보물 제145호)’과 ‘윤장대(輪藏臺, 보물 제684호)’가 통합돼 한 건의 국보로 승격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2월 2일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輪藏臺) 등 두 건의 보물을 한 건으로 통합해 국보 제328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건축·동산분과)는 용문사 대장전(건축물)과 윤장대(동산)의 건립시기, 의미, 특징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두 보물이 일체성을 갖고 있는 문화재이고 역사·예술적 가치가 뛰어나 한 건으로 통합한 국보로 승격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 명종 3년(1173)에 발생한 김보당의 난을 극복하고자 조응대선사(祖膺大禪師)가 발원하고 조성했다. 고대 건축물로는 매우 드물게 발원자와 건립시기, 건립목적이 분명하게 드러나 있다. 대장전과 윤장대는 초창 이래 여러 차례 수리됐다. 최근 오른쪽 윤장대에서 확인된 ‘천계오년(天啓五年)’ 묵서명과 건축의 양식으로 미뤄볼 때 17세기에 수리돼 현재까지 이어져 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대장전은 일반적으로 불교경전을 보관하는 건축물인데, 용문사 대장전은 윤장대를 보호하기 위해 특별히 건립된 건물이다. 윤장대는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회전식 경장(經藏)으로 전륜장, 전륜경장, 전륜대장이라고도 한다. 예로부터 윤장대를 한 번 돌리면 경전을 한 번 읽는 것과 같다는 공덕신앙이 더해져 불경을 가까이할 시간이 없는 대중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시대에 건립돼 국난을 여러 차례 겪으면서도 초창 당시 불교 경장 건축의 특성과 시기적 변천 특징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특히 한 쌍으로 된 윤장대는 국내는 물론 동아시아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희귀한 윤장대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높다.

예천 용문사 대장전 내 윤장대(오른쪽). <사진제공=문화재청>
예천 용문사 대장전 내 윤장대(왼쪽). <사진제공=문화재청>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