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서울 관문사,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
  • 이강식, 문지연기자
  • 승인 2019.05.12 14:26
  • 댓글 0

관불을 하고 있는 관문사 주지 월장 스님.

5월 12일 옥불보전서, 1만여 대중 참석
불교문화ㆍ전통문화 체험 부스도 운영

천태종 서울 관문사가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에서 온 누리에 부처님의 자비와 평화가 가득하길 기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봉축 축전을 보내왔다.

관문사(주지 월장 스님)는 5월 12일 오전 10시 타종과 육법공양에 이어 10시 30분 4층 옥불보전에서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봉축법요식에는 송희연 금강대학교 총장, 박성중ㆍ박경미 국회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를 비롯한 지자체 관계자, 박원순 서울시장 부인 강난희 여사 등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주지 월장 스님을 비롯한 내빈들은 관불과 헌화ㆍ헌향을 하며 부처님오신날의 의미를 되새기고 축하했다. 관불에 이어 월장 스님은 봉축법어를 통해 “석가모니 부처님은 자비의 원력으로 불화, 갈등과 끝없는 윤회의 굴레에서 헤매는 중생들을 구제하기 위하여 이 땅에 오셨다.”고 부처님오신날의 참 뜻을 설명했다.

월장 스님은 또 “언제나 우리의 가슴에 ‘부처님 오심’의 기쁨이 가득하여 오탁의 삶 속에서 한 송이 하얀 연꽃을 피워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웃을 행복하게, 세상을 평화롭게 하는 보살을 삶을 살아야 한다, 나아가 국태민안과 국운 융창 그리고 세계평화를 위한 지극한 마음으로 기도하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축전에서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고 “생명의 봄,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온 누리에 퍼지고 국민이 걷는 길마다 평화가 피어나길 바란다.”고 축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축전을 보내왔다.

앞서 오덕근 신도회장은 봉축사를 통해 “오늘은 좋은 날, 부처님오신날입니다. 불자 여러분들의 가정과 세상에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늘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송희연 금강대 총장, 박성중ㆍ박경미 국회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은 축사에서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고, 부처님의 자비광명과 지혜로 평화와 행복이 가득한 세상이 되기를 기원했다.

축사 후 조순환 관문사 신도회 여부회장은 사부대중을 대표해 낭독한 발원문을 통해 부처님 오심을 찬탄하고, 어두운 사바세계가 밝은 불국정토가 될 때까지 일심으로 정진할 것을 발원했다.

이날 봉축법요식은 △타종 △육법공양 △개회 △삼귀의례 △국민의례 △찬불가 △관불ㆍ헌화ㆍ헌향 △반야심경 △상월원각대조사 법어봉독(관문사 재무 법기 스님) △국운융창기원 △봉축사 △봉축법어 △축사 △봉축가(관문사 금강합창단) △발원문 △사홍서원 등으로 진행됐다.

한편 관문사는 천태종복지재단과 함께 경내 앞마당에서 △도자기 만들기 △케이크 미니어처 만들기 등 체험부스를 운영, 큰 호응을 얻었다. 관문사는 이날 저녁 서초구사암연합회 주최 제등행렬에 참여 후 지역민과 함께하는 회향한마당으로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관문사는 5월 12일 오전 10시 30분 옥불보전에서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봉축법요식에서 삼귀의례를 하는 사부대중.
관문사 재무 법기 스님이 관불을 하고 있다.
오덕근 관문사 신도회장이 관불을 하고 있다.
관불하는 송희연 금강대 총장.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관불하고 있다.
관불을 하고 있는 박성중 국회의원,
박경미 국회의원이 관불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부인 강난희 여사가 관불을 하고 있다.
아기 부처님 분장을 한 어린이가 관불하고 있다.
봉축법어를 하는 관문사 주지 월장 스님.
관문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내빈들.
삼귀의례를 하는 내빈들.
불자들의 삼귀의례를 하고 있다.
관문사 7층 옥불보전 앞마당에서 불자들이 관불을 하고 있다.
봉축법요식에 앞서 진행된 육법공양.
관문사 금강합창단이 봉축가를 부르고 있다.

이강식, 문지연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문지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