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도해 금강경〉

그림과 도표로 읽는 〈금강경〉
원역 구라마집, 번역 김진무ㆍ류화송/불광출판사/28,000원

불교의 수많은 경전 중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금강경〉은 대승불교의 수승한 지혜를 담고 있어 ‘모든 부처의 지혜로운 어머니요, 보살의 슬기로운 아버지이며, 뭇 성현의 의지처’로 받들어지고 있다. 하지만 일반 대중들이 〈금강경〉을 읽고 그 핵심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그 안에 내포된 불법의 수준이 높은 데다,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의 법과 다른 뜻이 있어 그 속 깊은 의미를 파악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도해 금강경〉은 여타 〈금강경〉 관련 도서와 다르게 경전의 심오한 내용을 파악하기 용이하도록 ‘도해(圖解)’의 방식으로 정리했다. 〈금강경〉의 장황한 서술을 도표로 간결히 설명하고, 추상적인 개념을 삽화로 전개하고 있다.

책에 삽입된 도표와 삽화는 독자들로 하여금 깨달음의 탐색을 풍부하게 하는 한편, 경전과 관련된 많은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그동안 제한돼 미치지 못했던 사고의 영역에 이르게 한다. 무엇보다 독자들이 불경을 읽는 데 생동감과 흥미를 느낄 수 있다.

책의 또 다른 특징은 역대 〈금강경〉 역본이 모두 실려 있다는 점이다. 권말 부록에 보리유지, 진제, 급다, 현장, 의정 등 고승들의 역본을 모두 실음으로써 그동안 승가교재와 같은 전문 서적에서만 볼 수 있었던 역대 〈금강경〉 역본을 모두 만나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흔히 접할 수 없었던 〈금강반야바라밀경미륵보살게송〉과 〈양조부대사송금강경〉도 수록돼 있어 역대로 〈금강경〉을 이해하고 수습하는 데 중요한 작용을 한 문헌을 우리말 번역으로 읽을 수 있다.

출판사 관계자는 “그동안 불경을 읽고 이해함에 있어 많은 부담을 안고 있었던 독자라면 이 책을 통해 경전 읽기의 즐거움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