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무술년(戊戌年) 승려안거 해제
천태종은 3월 13일 오후 9시 단양 구인사 삼보당에서 ‘무술년(戊戌年) 승려안거 해제식’을 봉행했다.<사진제공=천태종 총무원 총무부>

3월 13일, 단양 구인사 삼보당서

천태종 스님들이 55일 간의 구도정진을 원만회향 했다.

천태종은 3월 13일 오후 9시 단양 구인사 삼보당에서 도용 종정예하를 비롯해 총무원장 문덕 스님 등 종단 비구ㆍ비구니 스님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술년(戊戌年) 승려안거 해제식’을 봉행했다.

도용 종정예하의 해제법어에 이어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해제사를 통해 “지난 55일 동안 일심정진 하신 그 공덕은 주경야선의 종풍을 이어 십선계를 근행하는 자량이 될 것이며, 대조사님의 장엄한 원력을 받들어 행하는 무량한 힘이 될 것”이라면서 “그리하여 종도들의 신심과 원력을 배가하는 모범이 되고, 종단과 시대의 발전을 이끌어가는 지혜로 발현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덕 스님은 또 “우리는 이 오탁악세의 중생계에 불성의 밝고 오묘한 가르침을 배우고 전하는 수행자로서 날마다 새롭게 깨어나고 날마다 향상되어 가야 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해제는 또 새로운 결재임을 가슴속에 갈무리하고, 날마다 좋은 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안거 해제식은 △삼귀의 △반야심경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 △국운융창기원 △해제법어 △해제사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천태종은 앞선 1월 18일 오후 10시 단양 구인사 삼보당에서 ‘무술년 승려안거 결제식’을 봉행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