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만해 스님이 남긴 마지막 경전 <유마경>

<만해의 마지막 유마경>
만해 만용운/어의운하/15,000원

‘님의 침묵’으로 대변되는 위대한 시인이자 문인, 만해 한용운 스님(1879~1944)이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남긴 경전 <유마경>이 번역ㆍ출간됐다.

<만해의 마지막 유마경>은 1940년 잡지 <불교> 2ㆍ4월호에 실린 실우(失牛, 만해의 필명)의 ‘유마힐소설경강의’와 400자 원고지 148장 분량의 육필 원고를 모아 발간한 <한용운전집> 제3권에 실린 <유마힐소설경>을 저본으로 했다.

<유마경>은 대승불교의 대표적 경전으로, 단지 설법의 주체가 재가자라는 점에 그치지 않고 부처님의 대제자들이 유마거사에게 대승정신에 대한 설법을 듣고 배우는 내용이다.

만해 스님이 생애 첫 완역을 시도한 경전이 왜 <유마경>이었는지, 또 왜 번역이 중단됐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만해 스님에게 <유마경>은 삶을 대변하고 실천적 삶에 대한 당위를 뒷받침하는 교학이자 성전이 아닐 수 없었던 것이다.

만해 스님이 남긴 <유마경> 번역은 원전이 담고 있는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해하기 쉬운 한글로 담아냈다. 만해 스님이 1933년 잡지 <한글> 제2권에 쓴 ‘한글맞춤법 통일안의 보급방법’에서 “우리 불교 기관에서는 이번에 나온 새 철자법을 실행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힌 것처럼 <유마힐소설경>에는 한글의 어법이 두드러지게 많다. 때문에 번역을 거치지 않아도 꼼꼼하게 정독하면 읽을 수 있다.

만해 스님의 <유마경> 역주는 전체 14품 중 거의 절반만 번역됐다. 분량으로만 보면 미완의 번역이지만, <유마경>이 전하고자 하는 핵심 내용을 절반의 작업만으로도 충분히 담아내고 있다는 평가다.

<만해의 마지막 유마경>에는 잡지 <불교>와 <한용운전집>에 실린 오자와 맞춤법을 원문의 결이 훼손되지 않는 정도로 바로잡고, 지나치게 긴 문장은 독자들이 읽기 편하도록 두세 개의 문장으로 나눴다. 또한 국한문 혼용 등 지금은 잘 쓰지 않는 생경한 단어와 문투 등이 적지 않게 나오지만 자료의 가치를 고려해 그대로 두거나, 별도의 각주로 해석을 달았다.

1929년 6월, 잡지 <삼천리> 창간호에 실린 만해 한용운 스님의 모습.<사진제공=어의운하>
1940년, 잡지 <불교> 2월호에 실린 만해 한용운 스님의 <유마힐소설경> 육필 원고 사진.<사진제공=어의운하>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