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판화로 보는 극락과 지옥’ 특별전 열린다

원주 명주사 고판화박물관, 10월 19일 개막
천도재 목판 세트 등 최초 공개

극락과 지옥을 판화로 만나볼 수 있는 대형 기획전시가 열린다.

원주 치악산 명주사 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은 10월 19일부터 2019년 1월 20일까지 고판화문화제를 기념해 ‘판화로 보는 극락과 지옥’ 특별전을 개최한다. 특별전에는 한국ㆍ중국ㆍ일본ㆍ베트남ㆍ티벳 등에서 제작된 목판과 동판, 목판본 삽화와 대형 불화 판화 10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지옥의 세계’, ‘극락의 세계’, ‘극락 가는 길’ 등 3부로 구성됐다. 극락 세계를 표현한 주요 작품으로는 강원도 유형문화재 152호 ‘덕주사본 아미타경’, 중국의 ‘반야용선도’, 일본의 ‘아미타경변상도’ 등이 있다.

지옥을 상징하는 판화로는 고려시대 해인사에서 발행된 ‘시왕판화’를 비롯해 16C 북한 묘향산 보현사에서 만들어진 ‘6 지장보살’과 8대 보살 중 하나인 ‘지장보살’ 판화 등 7점의 지장보살 대형불화판화가 전시된다.

티벳 불화판화로 ‘육도윤회도’ 목판을 비롯, 신라의 ‘김교각 지장보살상’ 등의 대형 불화 판화도 최초로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특히 불교의식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 받는 ‘신상지마(神像紙馬)’를 인쇄하기 위해 제작된 천도재 목판 세트 20장과 <관무량수경>을 동판화로 제작한 원판이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어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신상지마’는 돌아가신 영가를 위해 천도재를 지낼 때 의식용으로 사용하는 판화들이다.

한선학 고판화박물관장은 “관련학자들과 전문가 뿐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도 이번 특별전을 통해 동 아시아인 신들의 세계를 쉽게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판화로 동 아시아인들의 생사관을 이해하고, 동양 문화를 심층적으로 연구 발전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원유형문화재 152호 '덕주사본 아미타경' 중 아미타래영도. 조선 1572년 (사진=고판화박물관)
천도제목판 인출본. (사진=고판화박물관)
티벳 육도윤회도판화. (사진=고판화박물관)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