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한중문화교류전 인천서 10월 20일 개막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ㆍ중국ㆍ대만을 대표하는 화백 10인이 총 135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10월 20~25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전시실

한국ㆍ중국ㆍ대만의 근대미술 흐름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한중문화교류진흥협회(회장 하태규)는 10월 20일부터 25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대전시실에서 ‘제7회 한중문화교류전’ 초청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ㆍ중국ㆍ대만을 대표하는 작가 10명이 135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중국서화신문이 중국 10대 화가로 선정한 희준요ㆍ기진민 화백도 참가해 눈길을 끈다. 두 화백은 북경 미술원과 더불어 3대 화맥을 잇는 천진 미술원의 저명한 원로화가다.

이외에 한국의 김창배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교수ㆍ중국의 호가량 하북성 미협부회장ㆍ앙기화 천진직업대학 교수ㆍ유국성 천진 미협 부회장ㆍ양희발 남개대학 교수ㆍ장지금 금대복로 미술관 주임, 대만의 ‘마당 쓸기’ 저자 이소곤 문화대학 교수 등이 참가한다.

하태규 한중문화교류진흥협회장은 “지난해는 외부사정으로 행사를 치르지 못해 아쉬웠다. 올해는 전시회를 열게 돼 감회가 새롭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이해의 폭을 넓혀 한국과 중국, 대만이 문화교류 뿐만 아니라 경제교류까지 활성화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7회 한중문화교류전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개막식은 10월 20일 오후 3시.

문의 032-427-8401.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