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삼랑성축제’서 고려 개국 1100년 의미 되새긴다

10월 6~14일 강화 전등사서, 문화행사 다채

고려 24대 임금 원종이 몽골에 대항해 4개월 간 대불정오성도량(나라의 온갖 재난을 물리치고자 하는 큰 불교 행사)을 펼쳤던 강화도 전등사에서 고려 개국 1,100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문화축제가 열린다.

삼랑성역사문화축제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장윤 스님ㆍ지용택ㆍ최종수, 이하 삼랑성축제)는 10월 6~14일 강화도 전등사에서 ‘천년의 꿈’을 주제로 제18회 삼랑성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삼랑성 축제는 6일 오전 10시 삼랑성 미술 실기ㆍ글쓰기 대회, 최태성 강사의 역사 강좌 등으로 시작된다. 오후 7시에는 이은미, 이정, 동물원, 안예은 등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전등사 가을음악회’가 열린다.

7일 오전에는 전등사를 창건한 아도화상과 사찰을 가꾸고 지켜 온 역대조사들의 은덕을 기리는 ‘다례재’에 이어 오후 1시 호국영령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영산대재’를 봉행한다. 이날 영산대재에서는 삼량고등학교 학생들이 고려 임금 원종의 행차를 재현할 예정이다.

13일 오후 1시에는 풍물놀이, 버나(막대기나 손으로 쳇바퀴·접시 등을 돌리는 놀이), 땅재주, 줄타기 등을 선보일 ‘남사당놀이’, 14일 오후 1시에는 마당극 ‘통화리 경로당’ 공연이 예정돼 있다. 이밖에 ‘현대미술 중견 작가전’을 비롯해 ‘지향 그림展’, ‘미래의 꿈 그림展’, ‘강화 개성 고려유적 사진전’, ‘각종 군사 깃발전’, ‘연꽃 사진전’ 등 다양한 전시도 연다.

삼랑성축제 추진위원장 승석 스님(전등사 주지)은 “올해는 고려 개국 1,10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로 축제에 고려 정신을 담으려 애썼다.”고 말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