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방송인 유재석 씨, 나눔의 집에 후원금 5천만원 쾌척

11일,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 기금

2014년 7월 9일 나눔의 집을 방문해 할머님들을 위로 하는 유재석 씨 모습.<사진=안신권 나눔의집 소장 SNS 갈무리>

방송인 유재석 씨가 올해도 어김없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후원금을 쾌척했다.

나눔의집(원장 원행 스님)은 4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방송인 유재석 씨가 소리 없이, 조용하게 11일자로 나눔의 집에서 추진하는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기금 5000만원을 기부했다.”며 “14일 나눔의 집 회계 담당이 통장정리를 하다가 후원금을 알게 됐다. 지금까지 유재석 씨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 위해 총 2억6000만원을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나눔의집 관계자에 따르면 유재석 씨는 2014년 7월 2000만원, 2015년 6월 4000만원, 2016년 4월 5000만원, 2016년 8월 5000만원, 2017년 7월 5000만원, 2018년 4월 5000만원 등 현재까지 총 2억6000만원을 기부했다.

후원 소식을 접한 이옥선 할머님은 “너무나 큰돈을 후원해 주니 고맙고, 피해자들이 힘들어 할 때 이런 소식을 접하니 너무나 감사하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나눔의집 안신권 소장은 “나눔의 집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고 해결하기 위한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을 통해 피해자 할머님들의 올바른 인권과 역사를 전달하고, 피해자 할머님들 명예회복을 위한 전당으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재석 씨가 할머니들을 위로 하고 있다.<사진=안신권 나눔의집 소장 SNS 갈무리>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