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
조계종복지재단, 창립 23주년 기념 법회 봉행

21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공연장서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은 2월 21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재단 창립 23주년 기념 법회’를 봉행했다.

조계종복지재단이 창립 23주년 기념 법회를 열었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설정 스님ㆍ조계종 총무원장)은 2월 21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재단 창립 23주년 기념 법회’를 봉행했다. 법회에는 설정 스님을 비롯해 호법부장 세영 스님, 서울 광진노인종합복지관장 화평ㆍ서울노인복지센터관장 희유ㆍ종로노인종합복지관장 정관 스님 등 재단 소속 사회복지시설 시설장과 종사자 등 사부대중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설정 스님은 치사를 통해 “천개의 눈과 천개의 손으로 중생의 고통을 살피는 관세음보살의 마음으로 우리 사회의 그늘진 구석구석을 보듬는 보살행을 실천해야 한다.”며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재시(財施)와 법시(法施)에서 무외시(無畏施)로 나아가는 길을 함께 걸어갈 것”을 독려했다.

앞서 상임이사 묘장 스님은 인사말에서 “불교사회복지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사회복지종사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부처님의 자비와 지혜로 불교사회복지를 보다 활성화 하여 누구도 차별받지 않고, 모두가 행복한 불국정토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단 대표이사 설정 스님은 이지영 보광어린이집 원장ㆍ김경숙 송광사회복귀시설 과장ㆍ권화자 대전서구노인복지관 조리사에게 장기근속자상을, 풍기어린이집 원장 해득 스님ㆍ박형숙 여성장애인통합보호시설 소빛 시설장에게 정년퇴임 공로상을 각각 시상했다.

이날 기념 법회는 △삼귀의 △한글 반야심경 △개회인사 및 2018년 재단 운영 방향 발표 △치사 △장기근속자 및 정년퇴임 공로패 시상 △조계종시설협의회 신임회장 인사 △신규시설 및 시설장 소개 △축하공연(낙산어린이집ㆍ상상밴드) △기념떡 나눔식 및 기념사진 촬영 △회향식 등으로 진행됐다.

삼귀의례.
치사를 하고 있는 대표이사 설정 스님.
행사 후 기념촬영.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