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미륵사지 석탑등 광화문 환히 밝혀
  • 윤완수ㆍ이강식ㆍ조용주 기자
  • 승인 2017.04.12 20:43
  • 댓글 0

봉축위 12일, 광화문 광장서 봉축 장엄등 점등
자승 스님 “함께 걸어가는 길 환히 밝혀나가자”

불기 2561(2017)년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봉축 장엄등인 ‘미륵사지 석탑등’의 모습.

불기 2561(2017)년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봉축 장엄등 ‘미륵사지 석탑등’이 서울 광화문 일대를 환하게 밝혔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위원장 자승 스님)는 4월 12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앞 광장에서 ‘불기 2561년 봉축 장엄등 점등식’을 봉행했다. 올해 장엄등은 국보 제11호이자 한국 석탑의 걸작으로 불리는 미륵사지 석탑의 모형등이다.

점등식에는 봉축위원장 자승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을 비롯한 각 종단 총무원장,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사무총장 월도 스님(천태종 총무부장) 등 불교지도자와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과 불자 등 2000여 명이 동참했다.

점등에 앞서 불교지도자들은 세월호 희생자들의 추모 의미를 담은 노란 리본 모양의 연등 앞에서 추모 묵념을 올렸다.

점등 후 자승 스님은 기원문을 통해 “함께 손을 잡을수록 서로가 의지하며, 고마워할수록 우리의 삶이 성장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사실이다. 나를 성찰해 얻은 청명함으로 함께 걸아가야 하는 길을 환하게 밝혀 나아가자”면서 “옳고 그름을 분별하는 마음의 눈은 현명한 삶에 다가가도록 본래의 심성을 더 크게 열어줄 것이며, 조화롭게 시대를 읽어가고 함께 실천하는 지혜는 내 안의 만족과 기쁨을 가득 채워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승 스님은 “아직도 가시지 않은 세월호의 생생한 아픔, 민심이 거세게 일렁였던 광장의 물결들이 앞날을 밝히는 지혜의 빛으로 새로워져 우리가 서있는 광장이 정토로 향하는 반야용선이 돼 주길 바란다.”며 “불자의 당당함으로 서로에게 의지가 되어주고, 이러한 공덕과 정진의 인연으로 우리 사회가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환하게 열려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점등식 후 불교지도자들을 비롯한 사부대중은 미륵사지 석탑등 주위를 돌며 모든 국민이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기를 염원했다.

점등식은 △삼귀의 △한글반야심경 △찬불가 △점등 △축원 △기원문 △기원돌기(탑돌이) △사홍서원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불을 밝힌 미륵사지 석탑등은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 석탑을 본따 만들었다. 미륵사지 석탑은 639년 백제 무왕 왕후의 발원으로 건립됐으며, 2009년 복원을 위한 발굴조사를 하던 중 사리장엄구가 발견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미륵사지 석탑등은 5월 3일까지 광화문 광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봉축위는 4월 29일 오후 4시 30분 동국대 운동장에서 어울림마당을, 오후 7시부터 흥인지문(동대문)-종로일원-종각-조계사로 이어지는 연등행진을 진행한다. 연등행진이 끝난 후 오후 9시 30분 종각사거리에서 회향한마당이 펼쳐진다.

다음날인 30일 낮 12시부터 조계사 앞길과 우정국로에서 전통문화마당이 진행되며, 오후 7시부터 인사동부터 조계사 앞길까지 연등놀이가 열린다. 이와 함께 서울 봉은사ㆍ조계사ㆍ우정공원(4/20~5/7), 청계천(4/24~5/7) 등에서 전통등 전시회도 진행된다.

점등에 앞서 불교 지도자들이 세월호 노란 리본을 형상화한 연등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올리고 있다.
불교지도자들과 내빈들이 불기 2561년 봉축 장엄등인 ‘미륵사지 석탑등’을 점등하고 있다.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는 불교 지도자들.
삼귀의례.
삼귀의례.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이 박원순 서울 시장과 담소 하고 있다.
기원문을 낭독하고 있는 봉축위원장 자승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이 축원 하고 있다.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는 봉축 장엄등.
점등식 참가 사부대중들이 탑돌이를 하고 있다.
탑돌이를 하고 있는 불교 지도자들.
탑돌이 하는 불자들.
봉축 장엄등이 불을 밝히고 있는 광화문 전경.
세월호 노란 리본을 형상화한 연등과 봉축 장엄등.
봉축 장엄등.
탑돌이를 하는 불자들.
점등식에 앞서 외국인 서포터즈들이 율동을 하고 있다.

윤완수ㆍ이강식ㆍ조용주 기자  yws37@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완수ㆍ이강식ㆍ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