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립 금강대, 2016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24일, 박사 1명ㆍ석사 2명ㆍ학사 54명
이사장상에 중국어통번역학 구다혜 씨

천태종립 금강대학교는 2월 24일 오후 2시 교내 대강당에서 ‘2016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천태종립 금강대학교가 박사 1명, 석사 2명, 학사 54명 등 총 57명의 11회 졸업생을 배출했다.

금강대학교(총장 한광수)는 2월 24일 오후 2시 교내 대강당에서 ‘2016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졸업생은 박사 1명, 석사 2명, 학사 54명으로 전체수석 구다혜(중국어통번역학) 씨가 이사장상을, 학과별 수석 이정미(불교학)ㆍ김재연(사회복지학)ㆍ허준미(행정학)ㆍ박예슬(국제통상통역학)ㆍ이주원(영어통번역학)ㆍ이영훈(통상통역학-영어)ㆍ손명준(통상통역학-중국) 씨 등 7명이 총장상을 수상했다. 국제통상통역학 최인 씨는 공로상을 받았다.

졸업식에서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금강대 부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대학은 교육을 위해 존립하지만 교육은 인간을 위해 존재한다. 이 대학에서 여러분들은 보다 큰 사람의 길을 배우고 보다 바른 사람의 길을 배웠을 것”이라며 “크고 바른 사람의 길은 참된 인간성과 전문적 지식, 그리고 창조적 능력을 갖추는 것이다. 오늘 여러분은 그에 부합하는 재원이 되어 당당한 발걸음으로 세상을 향해 떠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춘광 스님은 “졸업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 여러분이 새롭게 걸어갈 그 모든 길에 제불보살님의 가피가 두루 하여 모든 일이 순조롭고 성공되기를 축원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광수 총장은 식사에서 “졸업은 여러분이 익힌 지식과 지혜를 바탕으로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것이고, 끊임없는 자기성찰과 자기혁신을 통한 가치실현에 매진하겠다는 경건한 서약의 의미가 담겨 있다.”면서 “그동안 우리 금강대에서 연마한 실력을 바탕으로 통일조국의 구현, 세계 속의 한국이라는 자부심을 일궈야 할 때다. 어디에서 활동 하건 간에 금강인으로서의 긍지를 발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학위수여식에는 금강대 이사장인 천태종 도용 종정예하을 비롯해 총무원장 춘광 스님, 종의회의장 도원 스님, 감사원장 용암 스님, 총무부장 월도 스님, 교육부장 장호 스님, 재무부장 월중 스님, 규정부장 개문 스님, 영주 운강사 주지 도현 스님, 대전 삼문사 주지 덕해 스님, 대전 광수사 주지 무원 스님, 금강대 사무처장 도언 스님, 이봉춘 천태불교문화연구원장, 재학생과 학부모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삼귀의례 △국민의례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종의회의장 도원 스님) △학사보고(김창남 교무지원처장) △학위수여 △시상 △식사 △치사 △축가(대전 광수사ㆍ천안 만수사ㆍ공주 개명사 연합합창단) △교가제창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졸업식에 참석한 도용 종정예하를 비롯한 내빈들.
도용 종정예하가 전체수석 구다혜(중국어통번역학) 씨에게 이사장상을 수여 하고 있다.
치사를 하고 있는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금강대 부이사장).
종의회의장 도원 스님이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을 하고 있다.
식사를 하고 있는 금강대 한광수 총장.
한광수 총장이 박사과정을 마친 손권배 씨에게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석사 대표에게 학위를 수여하고 있는 한광수 총장.
한광수 총장이 학사 수여생들에게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한 졸업생의 수술을 넘겨 주고 있는 한광수 총장.
한광수 총장이 총장상을 받는 학생들에게 상장을 수여 하고 있다.
학사보고를 하고 있는 김창난 교무지원처장.
졸업생을 비롯한 대중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축가를 부르고 있는 대전 광수사ㆍ천안 만수사ㆍ공주 개명사 연합합창단.
졸업식이 끝난 후 기념촬영.
학생들이 학사모를 던지며 기뻐하고 있다.
가족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졸업생들.

논산=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산=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