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처마 끝 풍경이 내게 물었다〉템플드로잉 에세이
배종훈/담앤북스/16,000원

소란한 일상 속에서 정신없는 시간을 보내다 보면 어느 순간 고요하고 여유로운 시간이 절실해지는 때가 있다. 산사로 떠나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

템플스케쳐 배종훈 작가는 계절이 지나도 변치 않고 고요와 휴식을 온 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산사의 아름다움을 찾아 저자 특유의 그림체로 기록했다.

저자는 전국 사찰을 둘러보며 비슷해 보이지만 각 사찰이 지닌 특유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즐거움을 찾았다. 그 즐거움을 찾아 한 달에 한 번, 카메라와 그림 도구를 챙겨 글과 그림을 담으러 다닌 지 어느새 2년 6개월이 지났다. 30여 곳이 넘는 전국의 사찰을 다녀온 저자는 앞으로 100곳의 사찰 드로잉을 채우는 게 목표다.

저자가 바라보는 풍경은 두 가지다. 절 구석구석에 숨겨진 풍경과 꽉 차 있던 자신의 마음 서랍이다. 1부 ‘부처님을 닮은 그곳’에는 저자의 시선으로 담은 사찰의 소박하고도 정감 있는 풍경이 담겼다. 처마 밑의 풍경이나 빛바랜 탱화, 절 마당에 자리 잡은 무영탑, 소박한 문구가 새겨진 돌기둥, 사찰 주변의 자연 풍경까지 놓치지 않았다.

2부 ‘처마 끝 풍경이 내게 물었다’는 자신에게 말을 건네는 모든 것들에 소란한 마음을 비춰보는 글들로 구성됐다. 마음 한구석에 자리한 불확실성과 이유모를 불안감, 크고 작은 슬픔 등을 풍경에 비춰보며 마음의 온기를 느꼈다. 저자는 “사찰 풍경에 집중하며 소란한 마음과 번잡한 생각을 비워내는 연습을 했다.”며 “아프고 조급했던 문제들을 멀리서 바라보며 다시 앞으로 나아가는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