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대불련, 월주 스님 원적 애도문 발표“마지막 말씀 유훈 삼아 정진하는 대학생 될 것”
대불련과 대불련총동문회는 서울 영화사에 마련된 월주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합동 분향했다. <사진일괄=대불련>

KBUF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중앙회장 안현민, 이하 대불련)는 7월 23일 ‘태공 월주 대종사 원적 애도문’을 발표했다.

대불련은 애도문을 통해 “지난 해 신년인사에서 뵀던 스님께서는 대학생 불자들을 향한 변함없는 애정과 격려로 저희를 응원해주셨다.”며 “부처님의 제자로서 큰스님의 지혜로운 가르침을 배운 제자로서 생과 사가 결코 멀지 않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큰스님의 가시는 걸음을 배웅해야한다는 것이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깊은 애도를 표했다.

이어 “대학생 불자들의 걸음에 큰스님께서는 언제나 함께해 주셨다.”며 “때로는 앞에서 때로는 뒤에서 대학생 불자들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우고 익히고 포교하며 실천행을 펼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시며 한국 불교의 미래인 대학생 불자 양성에 크게 힘써주셨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대불련은 큰스님께서 저희에게 남기신 마지막 말씀을 유훈으로 여기며 대학생 포교를 위한 새로운 사명감과 철학으로 언제나 대학생 불자 인재 양성을 위해 매진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대불련과 대불련총동문회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영화사에 마련된 월주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합동 분향했다.

<이하 애도문 전문>

KBUF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태공 월주 대종사 원적 애도문

KBUF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중앙회장 청담 안현민)는 시대의 큰 스승이시며 언제나 한결같이 대학생 불자들의 든든한 의지처가 되어 주셨던 태공 월주 대종사의 원적에 전국의 대학생 불자들과 함께 애통한 마음으로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지난해 신년인사에서 뵈었던 스님께서는 “저출산 때문에 출가자가 줄고 있어 걱정이 많다. 이런 때 일수록 포교가 중요하다. 새로운 사명감과 철학을 가지고 운영을 잘 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하시고 “인재양성이 중요하다. 대불련 육성기금을 지원하겠다.”고 하시며 대학생 불자들을 향한 변함없는 애정과 격려로서 저희를 응원해주셨습니다.

부처님오신날이 되면 다시 뵙겠다고 한 그 날의 약속이 오늘이 될 것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부처님의 제자로서 큰스님의 지혜로운 가르침을 배운 제자로서 생(生)과 사(死)가 결코 멀지 않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오늘 이렇게 한 자루의 향으로, 한 송이의 꽃으로 큰스님의 가시는 걸음을 배웅해야한다는 것이 도저히 믿기지 않습니다.

대불련의 역사에서 큰스님은 언제나 함께하셨습니다. 대학생 불자들의 걸음에 큰스님께서는 언제나 함께해 주셨습니다. 때로는 앞에서 때로는 뒤에서 대학생 불자들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우고 익히고 포교하며 실천행을 펼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이끌어 주시며 한국 불교의 미래인 대학생 불자 양성에 크게 힘써주셨습니다. 큰스님께서는 항상 대불련의 활동과 대학생 포교에 관심을 갖아주셨고 재정적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큰스님께서는 대불련과 대학생 불자들을 위해 말과 글로는 전할 수 없을 만큼 큰 은혜를 베풀어주셨습니다. 오늘 큰스님의 원적으로 그동안 저희가 받은 격려와 위로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없다는 것이 못내 너무 큰 죄송함으로 남습니다.

큰스님의 임종게와 같이 인권, 통일, 민주, 정의, 평화, 나눔, 포교, 교육, 실천 등 불교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와 이 세상 곳곳에 스님이 계시지 않은 곳이 없었으며 스님이 계시는 곳 모두 스님의 자리 아닌 곳이 없었습니다. 그동안 큰스님께서 계셨던 빈자리의 크기만큼 오늘 우리는 더욱 스님을 애도하고 스님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며 깊은 슬픔을 나눕니다.

대불련은 큰스님께서 저희에게 남기신 마지막 말씀을 유훈으로 여기며 스님의 가르침에 따라 대학생 포교를 위한 새로운 사명감과 철학으로 활동하며 언제나처럼 대학생 불자 인재 양성을 위해 매진해 나아가겠습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언제나 대학생 불자들의 큰 버팀목이 되어주셨던 태공 월주 대종사의 원적에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의 모든 대학생 불자들의 마음을 모아 다시금 깊은 추모와 애도의 마음을 전하며 스님의 영전에 삼가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불기 2565년 7월 23일
KBUF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합장

홍경희 대불련 총동문회장과 안현민 대불련 중앙회장이 영화사에 마련된 월주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