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금당사,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 지정불교문화사업단, 7일 증서 및 현판 전달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사업국장 원걸 스님(왼쪽)이 금당사 주지 법은 스님에게 템플스테이 운영증서 및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전북 진안군 금당사가 2021년도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됐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은 4월 7일 금당사에서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증서 및 현판 전달식을 진행했다.

마이산 자락에 위치한 금당사는 2019년 11월 템플스테이 예비 운영사찰로 선정, 이후 1년간 시범 운영을 거쳐 2021년 3월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됐다.

금당사는 마이산 도립공원 내 사찰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러한 지리적 이점을 살려 ‘소확행’이라는 주제로 마이산 걷기 명상 트레킹과 호흡 명상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왔다. 나아가 인근의 청소년 야영장, 진안군 SNS 홍보단과 연계한 다양한 템플스테이를 선보일 계획이다.

금당사 템플스테이 관계자는 “금당사는 1,300년 역사와 전통을 지닌 백제 고찰로서 호남 동부권의 중심 도량”이라며 “고요한 마이산에서 머무르며 오직 이 순간을 온전히 만끽하고 즐겨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되려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인력을 갖춰야 하며, 참가자 20인 이상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전통사찰이어야 한다. 문화사업단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 매년 꾸준히 운영사찰을 지정하고 있으며, 2021년도 기준 전국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은 총 135곳이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