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불교중앙박물관, 비지정문화재 보존처리 성과 발표송광사 ‘오십삼불도’·쌍계사 ‘제석천룡도’ 공개
지난 해 보존처리를 마친 순천 송광사 ‘오십삼불도’가 4월 8일 비지정문화재 보존처리 성과발표회에서 최초 공개된다. 보존처리 전(왼쪽)과 후. <사진=불교중앙박물관>

불교중앙박물관(관장 탄탄 스님)은 비지정문화재 보존처리 성과발표회를 4월 8일 오후 2시 정재문화재보존연구소에서 진행한다. 성과발표회에서는 지난 해 보존처리를 마친 순천 송광사 ‘오십삼불도’와 하동 쌍계사 국사암 ‘제석천룡도’가 최초 공개된다.

‘비지정문화재 보존관리 및 예방적 관리’ 사업은 불교중앙박물관이 문화재청과 협조해 추진하는 문화재 다량소장처 보존관리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2020년부터 멸실 위기에 처한 문화재 다량소장처 소장 중요 비지정문화재의 보존처리를 진행해 추가 훼손을 방지하고 가치를 제고하고자 시작됐다.

사업은 순천 송광사 ‘오십삼불도’와 하동 쌍계사 국사암 ‘제석천룡도’를 첫 대상으로 선정해 보존처리를 진행했다. ‘오십삼불도’는 1725년 18세기 호남지역의 유명한 화승 의겸(義謙)스님이 그렸다. 1970년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원래의 족자 형태에서 판넬 액자로 변형됐고 합판에서 배출되는 유해가스가 불화에 손상을 입히고 있었다. 그림에는 안료박락·갈라짐·충해 등 다양한 손상이 확인됐다.

‘제석천룡도’는 1781년 18세기 쌍계사를 중심으로 활동한 화승 평삼(評三) 스님이 그렸다. 과거 국사암 외부에 위치한 전각에 봉안되어있으면서 충해·이물질 고착·꺾임·안료층 박락 등 심각한 손상을 입어 성보박물관에 보관 중이었다.

불교중앙박물관 관계자 측은 “보존처리를 통해 유물 전체의 오염과 손상요인을 제거하고, 장시간 보존될 수 있도록 했으며 불화의 초본도를 작성해 추후 다양하게 응용이 가능한 활용방안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사업으로 축적된 자료를 활용한 비지정문화재의 지정문화재 승격까지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동 쌍계사 국사암 ‘제석천룡도’의 보존처리 전(왼쪽)과 후.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