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남도불교문화연구회, 문체부 장관상 수상국립광주博에 탁본 기증 공로로
남도불교문화연구회는 탁본을 국립광주박물관에 기증한 공로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사진=국립광주박물관>

남도불교문화연구회(회장 윤여정)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이수미)은 1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도불교문화연구회는 1989년 창립 이후 불교 유적을 답사하고 사찰의 사적비와 고승비ㆍ탑 등의 탁본을 남기는 등 지속적으로 지역 문화의 연구와 보존에 매진했다.”면서 “그 결과물인 탁본을 국립광주박물관에 기증한 공로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설명했다.

남도불교문화연구회는 지난 2018년 12월 177건 210점의 탁본을 국립광주박물관에 기증했다. 박물관은 이를 기념해 2020년 5월 특별전 ‘남도 불교 천년의 증언, 남도불교문화연구회 기증 탁본전’ 및 학술대회 ‘남도 불교 천년의 증언, 현장과 전망’을 개최한 바 있다.

장관상을 수상한 윤여정 회장은 “30년간 모아 온 구슬들의 가치를 알아봐 주시고, 정성으로 꿰어서 보배로 만들어 주신 국립광주박물관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남도 불교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