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신간) 〈대념처경과 위빳사나 명상〉명상 실천하는 이들 위한 길 제시
정순일 역해/운주사/22,000원

붓다 재세 시부터 행해져온 위빳사나 수행은 불교 명상의 가장 기본이 되는 중요하고 핵심적인 수행법이다. 그리고 위빳사나 수행은 사띠(sati)를 근본으로 하고 있으며, 〈대념처경〉은 바로 사띠에 대해 설하고 있는 것이다.

〈대념처경〉은 불교 명상의 핵심인 사띠(sati)에 대한 가르침을 온전하게 담고 있어서 위빳사나 명상의 정전(正典) 또는 위빳사나 수행의 소의경전으로 꼽힌다. 또한 붓다의 가르침을 개략적으로 망라하고 있어서 초기불교 개론서로서의 역할도 하는 경전이다.

책은 △연기(緣起)의 장 △몸을 따라 알아차림 하는 장(身隨觀) △느낌을 따라 알아차림 하는 장(受隨觀) △마음을 따라 알아차림 하는 장(心隨觀) △담마를 따라 알아차림 하는 장(法隨觀) △염처[수행]의 완전한 맺음의 장 등으로 구성됐다.

〈대념처경〉의 빨리어 전문을 한 글자도 놓치지 않고 온전히 번역해 경전의 원음을 그대로 전하고 있으며, 이를 교학적으로 분석해 붓다의 본의(本意)를 해설하고 있다.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명상수행 전반에 대한 이해로 이끌어주는 ‘명상수행자를 위한 양념’을 통해 명상 전문가는 물론이고, 불교 명상을 실천하는 모든 이들에게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저자는 “책을 읽는 독자들은 각자 불교 수행에 대한 이해의 수준이나 경지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이 책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사띠와 위빳사나 명상의 핵심을 개괄하는 이 책은 불교 수행의 안내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자는 원광대학교 원불교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불교학과를 거쳐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도쿄대학의 인도철학과에서 연구원으로 재직했다. 원광대학교 동양학대학원 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교학대학 학장을 맡고 있다. 주요 저서로 〈화엄성가사상사〉, 〈설법의 기술〉, 〈오늘은 부처가 없다〉 등이 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