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방역지침 준수 불교계 모범 되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2.5단계 격상을 고민하고 있다. 지인과 가족모임, 직장, 다중이용시설, 종교시설,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지에서 코로나19 집단발생이 확대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 피로감과 코로나 불감증으로 국민과 의료진, 방역 관계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사회 전반의 경각심이 많이 느슨해진 것 같다.”며 “심기일전해 방역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코로나19감염 초기 대유행과 달리 ‘코로나 불감증’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국민의 경각심이 느슨해 진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때 코로나19 방역에 앞장서 온 불교계의 역할이 다시금 중대하게 요구되고 있다. 한국불교계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중앙질병관리본부에서 제시한 방역지침을 전국 사찰에서 잘 준수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반해 한 때 일련정종 영등포 포교소와 서울 도봉구 한 사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일련정종은 일본불교의 한 종파이며, 도봉구 사찰은 한국불교종단협의회에 등록되지 않은 임의 사찰로 한국불교계의 관리 밖에 있는 단체로 드러났다. 결국 한국불교계는 코로나19로부터 단 한 건도 감염되지 않은 채 정부의 방역지침을 모범적으로 잘 지켜오고 있다. 이는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나아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활동에 나선 데 기인한다. 국민들도 이러한 불교계의 노력을 높이 사고 있다. 앞으로도 불교계가 정부의 방역지침에 적극 협조하며 국민들의 건강한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역할을 주도적으로 해나가야 할 것이다. 

금강신문  ggbn@ggbn.co.kr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강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