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계종 “정부,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반환에 최선 다해야”

11월 19일 입장문 발표

조계종이 최근 일본에서 소재가 확인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百濟金銅觀音菩薩立像)’의 국내 환수를 위해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11월 19일 기획실장 삼혜 스님 명의로 ‘국가의 문화적 역량을 총동원하여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을 민족의 품으로 모셔야 합니다.’ 제하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계종은 입장문에서 “우리 민족의 역사적 부침(浮沈)으로 해외에 머무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환지본처(還至本處)하는 일은 민족의 정체성 확립과 미래세대를 위한 역사ㆍ전통교육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문화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우리 민족의 전통문화유산을 소중하게 보존ㆍ관리하고 후대에 온전하게 계승하는 것”이라면서 “국가적 역량을 동원해 환수해야하는 중요한 문화유산을 정부가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환수를 위한)최선의 노력을 다하지 않는다면, 우리 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은 더더욱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정부에 적극 노력해줄 것을 주문했다.

조게종은 또 “해외 소재 문화재 환수를 위한 정부의 정책과 민간의 노력으로 여러 방면에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종단에서는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이 고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당국과 긴밀한 협조 속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은 백제 문화가 가장 번성했던 7세기에 조성된 불상으로, 1907년 부여 규암면에서 발견됐다. 일제강점기인 1922년에 이치다 지로(市田次郞)가 입수해 일본으로 반출했고, 현재 일본의 사업가가 소장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하 입장문 전문>

국가의 문화적 역량을 총동원하여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을 민족의 품으로 모셔야 합니다.

우리나라가 문화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우리 민족의 전통문화유산을 소중하게 보존ㆍ관리하고 후대에 온전하게 계승하는 것에 달려 있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 민족의 역사적 부침에 따라 고국을 떠나 해외에 머물고 있는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을 환지본처하는 것은 민족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역사와 전통교육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입니다.

최근 일본에서 소재가 확인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은 1,400여 년 전 민족의 염원을 담아 조성한 우리의 소중한 전통문화 자산입니다.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은 1907년 부여 규암면에서 발견되어 대구의 컬렉터이자 의사인 이치다 지로에게 1922년에 전해진 뒤 일본으로 건너가 그 소재가 파악되지 않던 불상입니다. 여러 경로를 통해 일본으로 건너간 우리나라의 불상 가운데 출토지역, 조성연대를 비롯하여 일본으로 건너간 내력 및 소장자가 밝혀진 불상은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이 유일합니다.

더욱이 백제 문화가 가장 번성했던 7세기에 조성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은 7세기 불상 중 탁월한 조형미를 가지고 있으며, 1,400년이라는 오랜 시간 속에서 국가와 민족, 그리고 민중들과 함께 생사고락을 함께 해왔을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의 탁월한 예술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이 100여 년 만에 일반에 공개되었습니다. 이에 정부는 국가의 문화적 역량을 총동원하여 역사성과 예술성이 탁월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이 반드시 국내로 반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합니다.

해외 소재 문화재를 환수하기 위한 사업은 정부의 정책과 함께 민간의 노력이 더해져 여러 방면에서 성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적 역량을 동원하여 환수가 필요한 중요한 문화유산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환지본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지 않는다면 우리 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은 다른 곳으로 거래가 되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는 더더욱 어려워지게 될 것입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의 환지본처를 위해 정부 당국과 긴밀한 협조 속에서 고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불기2564(2020)년 11월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 기획실장 삼 혜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