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천태종 구인사, ‘김장 담그기’로 겨울나기 채비
구인사 경내에 김장 배추가 산처럼 쌓여있다.

11월 9~12일, 배추 35t, 사부대중 300여 명 동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에서 스님과 신도들이 겨울나기를 위한 김장김치를 담갔다.

올해 구인사 김장은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진행됐다. 천태종 스님들과 신도들은 지난 9일 밭에서 배추와 무를 수확해 향적당 아래에 높게 쌓아 올렸다. 다음날인 10일에는 배추와 무를 손질해 소금에 절이고, 11일 절인 무와 배추를 맑은 물에 건져서 염분을 제거한 후 물기를 꼭 짜냈다. 김장 마지막 날인 12일에는 사부대중이 한데 어우러져 물기가 빠진 절인배추 속에 갖가지 양념을 버무렸다.

올해 구인사 김장에 사용된 재료는 5톤 트럭을 기준으로 배추 7대, 무 2대, 달랑무 3대에 달한다. 여기에 고추 2,000근과 소금 100포대 규모의 재료와 각종 양념이 들어갔다. 김장에 사용된 재료들은 구인사 인근 2만 평의 농지에서 스님과 신도들이 직접 재배한 것들이다.

구인사 김장은 스님과 신도가 함께 동참하는 수행이자 울력이란 점이 특징이다. 배추 수확부터 김장까지는 약 1주일이 소요되는데 올해 일손을 도운 스님과 신도는 300여 명에 달한다. 이 기간 동안 스님과 신도들은 배추와 무를 함께 수확하고, 갖은 양념을 준비한 후 버무린다.

이렇게 완성된 김치는 통에 담아 냉장고와 지하창고로 옮겨 구인사를 찾는 신도들과 스님의 반찬으로 제공한다. 

겨울을 나기위한 김장 배추를 신도와 스님들이 정성스레 옮기고 있다.
배추를 소금에 절이는 과정.
배추와 무를 손질해 소금에 절여둔 모습.
배추 속에 들어갈 양념을 만들고 있다.
각종 재료를 넣어 양념을 만들고 있다.
배추 속에 버무리기 위한 양념을 넣고있다.
올해 구인사 김장에는 고추 2,000근과 소금 100포대 규모의 재료와 각종 양념이 들어갔다.
양념을 만들고 있는 모습.
양념에 들어갈 재료를 넣고 있다.
양념이 고루 섞이도록 젓고 있다.
양념에 들어갈 재료를 옮기고 있다.
양념이 고루 섞일 수 있도록 젓고 있는 모습.
올해 구인사 김장에는 사부대중 300여 명이 동원됐다.
절인배추를 맑은물에 건져서 염분을 제거하고 있다.
물기가 빠진 절인배추 속에 갖가지 양념을 버무리고 있다.
완성된 김치가 통에 담겨 냉장고와 지하창고로 옮겨지고 있다.
갖은 양념을 준비한 후 배추에 버무리고 있다.
구인사 김장은 스님과 신도가 함께 동참하는 수행이자 울력이란 점이 특징이다.
완성된 김치를 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절인배추 속에 갖가지 양념을 버무리고 있다.
스님과 신도가 한데 어우러져 물기가 빠진 절인배추 속에 양념을 버무리고 있다.
올해 구인사 김장에 사용된 재료는 5톤 트럭을 기준으로 배추 7대, 무 2대, 달랑무 3대 등에 달한다.
김장에 사용된 재료들은 구인사 인근 농지에서 스님과 신도들이 직접 재배한 것들이다.
완성된 김치가 통에 담겨 냉장고와 지하창고로 옮겨지고 있다.
당일 작업이 끝난 후 뒷정리를 하며 내일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김장에 쓰인 대형 천막을 물에 헹궈 햇빛에 널고 있다.
김장에 쓰인 대형 고무통의 물기를 빼고 있다.
당일 작업을 마친 후 허리를 펴고 있다.
김장을 마친 구인사에 겨울이 성큼 들어섰다.

금강신문  ggbn@ggbn.co.kr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강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