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신간)〈성운대사가 들려주는 불법의 참된 의미〉

붓다 참뜻 쉽게 정리한 입문서
성운대사 지음·조은자 옮김/운주사/16,000원

‘인간불교(人間佛敎)’를 종풍(宗風)으로 대만 불광산사(佛光山寺)를 창건한 성운 스님이 불교의 핵심 개념과 부처님 가르침의 참뜻을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일화와 쉬운 용어를 사용해 설명한 불교입문서를 출간했다.

책은 불교에 입문하면 가장 먼저 접하는 삼귀의부터 △오계수지 △삼법인 △사성제 △십이인연 △사홍서원 △육바라밀 등의 기본 교리를 체계적으로 소개한다. 더불어 △중관(공사상) △유식(전식득지) △화엄(유심) 등의 사상을 비롯해 △참회 △발원 △염불 등의 신행까지 대승불교 전반을 아울러 정리했다.

저자는 “불교에서 삼귀의(三歸依)의 정신은 ‘민주’이고, 오계의 의미는 ‘자유’다. 부처님께서는 사부대중의 평등을 제창하셨는데, 어째서 이처럼 아름다운 불법을 오늘 이 시대의 자유·민주·평등의 보편적 가치와 하나가 되게 하지 않는가?”라고 강조한다.

즉 불교가 현실과 동떨어진 관념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는 사람의 이야기이며,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종교가 되는 게 부처님 가르침의 핵심이라는 주장이다. 더불어 현대사회에서 불교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서로 다른 문화·언어·풍속·민간정서 등을 이해하고, 각자에게 맞는 방편과 생활언어를 사용해 대중이 경험하고 느끼는 것에 초점을 맞춰 설명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또 불교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 존재해야 할 이유, 사람들이 불교를 통해 어떻게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가,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인생에서 불교가 지니는 의미 등 깊이 있는 주제를 우리에게 설명하면서 불법의 진정한 의미와 참된 뜻을 우리에게 일깨워준다.

저자는 서문에서 “그동안 개인적인 의견이나 잘못, 미신 등에 ‘불교’라는 이름을 갖다 붙이는 바람에 부처님께서는 수많은 삿된 견해와 거짓말을 떠안아야 했다. 이는 부처님이 본래 품었던 뜻에 어긋난다.”면서 “불교에 대한 일부 잘못된 설명은 본래의 참된 뜻을 퇴색시켜 버렸지만, 결국 부처님 마음에 품은 뜻이 무엇인지 느끼도록 바로잡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불법은 바다와 같고 허공과 같다. 저마다 신앙의 근성과 단계가 달라 식견의 깊고 얕음이 다를 수 있으므로, 꼭 나만 옳다고 고집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책은 불교 전반의 가르침에 대해 제대로 알고 싶은 사람이나 불교의 가르침을 삶 속에서 실천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안성맞춤인 친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운 스님은 1927년 중국 강소성(江蘇省) 강도(江都)에서 태어났으며, 임제종(臨濟宗) 48대 전인(傳人)이 됐다. 1949년 대만에서 월간지 〈인생〉 등을 편찬했고, 1953년 의란(宜蘭)에서 염불회를 조직했다. 1967년 불광산 불광산사를 창건했으며, 1991년 국제불광회를 창설하고 국제불광회 세계총회장, 세계불교우의회 명예회장 등에 추대됐다. 저서로 〈성운대사전집〉 등 다수가 있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