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문덕 총무원장 등 종단협 지도자 청와대 오찬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종단지도자 스님들과 함께 9월 18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초청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文 대통령 “코로나19 방역 협조에 감사”
원행 스님 “종식 때까지 최선 다해 협조”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을 비롯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종단지도자 스님들이 9월 18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초청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가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와 방역에 대한 지속적 협조 및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종단협 회장)과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차석부회장),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ㆍ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ㆍ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ㆍ대각종 총무원장 만청 스님ㆍ조계종 중앙종회의장 범해 스님(부회장), 조계종 총무부장 금곡 스님,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묵 스님, 전국비구니회장 본각 스님, 조계사 주지 지현 스님, 봉은사 주지 원명 스님  등 13명의 불교지도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불교계는 코로나19 초기부터 앞장서 방역을 실천했다.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국민에게 따뜻한 위안과 격려를 선사해 준 스님과 불자께 깊이 감사하다.”면서 “코로나19와 맞서면서 우리는 서로 연결돼있다는 사실을 더 절실히 깨닫고,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다. 이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법회를 중단하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고, 올 12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앞두고 연등회를 취소하는 용단을 내려줘 고마움과 함께 안타까움이 컸다.”며 “세계인들이 우리 불교 정신과 문화의 참된 가치를 더욱 깊이 알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유네스코 등재를 뒷받침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불교는 1,700년간 이 땅에 고난을 이겨내는 힘이 됐다.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면서 “남북 교류의 길을 열고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원행 스님은 불교계를 대표해 “코로나19로 우리 국민은 큰 시름에 처해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대통령님과 사회 각계 지도자, 불교 사부대중은 우공이산(愚公移山)의 고사를 교훈 삼아 국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서 낮은 자세로 보살행을 실천해야 한다.”고 격려했다.

또 원행 스님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직후 불교계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선도적으로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랐다. 법회가 중단되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지만, 불교계에서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코로나19가 종식되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담보가 되는 그날까지 우리 불교계는 방역 당국에 최선을 다해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원행 스님은 인사말 말미에 세계의 평화, 국민의 안녕, 코로나19 종식 등을 기원하는 ‘국민화합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를 제안했다.

한편 간담회 직후 원행 스님은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의 친필휘호 ‘만고휘연(萬古徽然,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함)’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불교계를 대표해 인사말을 하고 있는 원행 스님.
이날 간담회에는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을 비롯해 13명의 불교계 지도자가 참석했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