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국립경주博,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 실시
성덕대왕신종.<사진=국립경주박물관>

상태 점검 위해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이 국보 제29호 성덕대왕신종의 보존 상태 점검을 위해 타음 조사를 실시한다.

타음 조사는 타종 시 진동과 음향 신호를 바탕으로 고유 주파수를 측정, 기존 데이터(2001~ 2003년 측정)와 비교 분석해 구조적인 변화를 진단하는 조사 방법이다. 이번 타음 조사에서는 고유 주파수를 비롯해 진동음ㆍ진동쌍 모드ㆍ맥놀이 시간 파형과 진동 감쇠비 등을 측정해 기존 맥놀이 지도와 비교 분석한다.

경주박물관 관계자는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는 2020~2022년 3개년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성덕대왕신종의 현재 상태를 점검하고, 향후 안정적인 보존 계획을 수립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타음 조사 일정은 진동이나 음향이 온도와 습도 변화에 민감한 점을 고려해 날씨 변화를 검토한 후 확정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중 녹음되는 성덕대왕신종 종소리는 향후 음원 공개 및 실감형 종소리 공간 구성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문의.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과(054-740-7614)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