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동대일산병원, 보건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선정
동국대학교일산병원은 7월 22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보건의료 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 공모전에서 서울대병원과 컨소시엄 기관으로 선정됐다. <사진 = 동국대학교일산병원>

7월 22일, 서울대병원과 공동으로

동국대학교일산병원이 보건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동국대학교일산병원(원장 이해원, 이하 동대병원)은 7월 22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보건의료데이터 중심 병원 지원 사업’ 공모에서 서울대병원과 컨소시엄 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으로 동대병원과 서울대병원은 각 기관에서 보유한 의료 데이터를 바탕으로 신약·의료기기·인공지능(AI) 등 신의료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및 진단, 치료법 개발 등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또 표준화된 보건의료 데이터 구축 및 임상데이터 인공지능 융합 기반 확보를 통해 △호흡기 질환 및 신종 감염병 특화 융합 데이터 구축 △인공지능 기반 약물감시 △인공지능 기반 의약품 적응증 확대 △스마트 모바일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해원 원장은 “이번 사업 선정이 우리가 연구중심 병원으로 도약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발전적인 성과가 이뤄지도록 다양한 연구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기 교수(연구책임자, 연구부원장)는 “현재 동대병원은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으로 임상 빅데이터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연구로 첨단 의료기술 기반을 확보하고, 경기서북부 및 고양시 지역 데이터 연구의 중심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