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서울 성룡사, 창립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서울 성룡사와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는 7월 19일 오전 11시 서울 신촌 성룡사 대법당에서 ‘<법화경>과 관음신앙(觀音信仰)’을 주제로 ‘성룡사 창립 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7월 19일,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공동
대법당서, ‘<법화경>과 관음신앙’ 주제

천태종 서울 성룡사가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대회를 열었다.

성룡사(주지 진철 스님)와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회장 권기현)는 7월 19일 오전 11시 경내 대법당에서 ‘<법화경>과 관음신앙(觀音信仰)’을 주제로 ‘성룡사 창립 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술대회에 앞서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서울 삼룡사 주지 춘광 스님이 대독한 법어에서 “오늘 학술대회 주제는 ‘<법화경>과 관음신앙’”이라며 “우리 천태종의 소의경전인 <법화경>과 천태불자들의 수행과 신행의 바탕이 되는 ‘관음신앙’에 대한 논문 발표와 토론을 통해 법화 사상 연구에 대한 성과와 신행이 한층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덕 스님은 또 “오늘 학술대회가 <법화경>을 근거로 하는 천태 신행의 좌표를 보다 분명하게 밝혀주고, 이사가 원융한 천태 신앙의 길을 더욱 넓혀줄 것”이라면서 “뜻깊은 학술대회를 위해 훌륭한 논문을 발표해 주시는 발표자와 토론자 그리고 사회자 등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격려했다.

앞서 주지 진철 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성룡사는 365일 개방돼 있으며 24시간 쉼 없이 관음정진(觀音精進)의 염불 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는 도량”이라며 “천태종 소의경전인 <법화경>과 ‘관음신앙’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줘서 고맙고, 학술대회에 참석한 사부대중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권기현 회장은 개회사에서 “오늘 네 분의 발표는 학술적 연구 성과를 뛰어넘어 새롭고 참신한 연구발표가 될 것”이라며 “종합토론을 통해서는 <법화경>과 ‘관음신앙’의 사상적ㆍ신앙적 미래 방향을 제시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학술대회는 △금강대 교수 광도 스님의 ‘<법화경>에서 제3 비유품과 제25 관세음보살보문품의 비교연구’(논평 차차석 동방문화대학원대 교수) △이기운 동국대 교수의 ‘조선후기 천태사상 수용(受容)’(논평 조명제 신라대 교수) △황상준 동국대 교수의 ‘<한국비구니수행담록>의 관음신앙 가피사례 연구’(논평 김응철 중앙승가대 교수) △최봉수 불교학자(김희 인제대 교수 대독)의 ‘귀류논증법과 정황증거법에 의한 관세음보살 존재성 고찰’(논평 김미숙 동국대 교수) 등의 글이 발표됐다.

발표가 끝난 후 발표자 및 논평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주지 진철 스님은 총평을 통해 “앞으로 상월원각대조사님의 삼대지표에 대한 학술대회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성룡사 창립 50주년을 맞이해 열린 학술대회에 참가해 발표해주고, 논평해준 교수님들과 이 자리에 참석한 신도님들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성룡사는 입구에서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학술대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했으며, 인적사항을 기록했다. 또 손소독제를 비치했고, 의자도 1M 간격으로 띄워 배치했다.

삼귀의례.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의 법어를 대독하고 있는 서울 삼룡사 주지 춘광 스님.
주지 진철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개회사를 하고 있는 권기현 회장.
학술대회를 듣고 있는 사부대중.
금강대 교수 광도 스님이 발제를 하고 있다.
금강대 교수 광도 스님과 논평자 차차석 동방문화대학원대 교수.
이기운 동국대 교수와 조명제 신라대 교수.
황상준 동국대 교수와 김응철 중앙승가대 교수.
최봉수 박사의 발제를 대독하고 있는 김희 인제대 교수와 김미숙 동국대 교수.
발제 후 이어진 종합토론.
기념촬영.
성룡사는 입구에서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학술대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했으며, 인적사항을 기록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스마트폰 어플로 만나요, '천수천안 금강신문'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