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간금강 특집
코로나19와 위기의 지구환경_ 탐방,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외면해온 환경 위기는 모두가 함께 지은 共業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 전경. 〈사진=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

“깨끗한 세상 만들려
‘재활용·새활용’ 계몽해요.”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환경보호를 위한 움직임이 전 세계적으로 늘고 있다. 생활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 빈 그릇 운동, 텀블러·장바구니 사용하기 등 개인과 단체에서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활동이 활발하다.

생활 속에서 버려지거나 쓸모없어진 물건에 가치를 더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생산하는 ‘업사이클’도 환경보호를 위한 움직임 중 하나다.

‘업사이클’은 스위스 브랜드 ‘프라이탁’이 1993년부터 트럭용 방수천·에어백·안전벨트 등을 활용해 가방을 만들면서, 환경보호를 위한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업사이클은 패션·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며, 자원의 지속적인 선순환으로 환경보호와 함께 소비욕구를 충족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우리나라에서도 업사이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개발지원·교육 등을 위해 업사이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서울새활용플라자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 △대구한국업사이클센터 등이 있다. 이중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경기도 광명시 가학로 85번 길 142, 이하 아트센터)는 시민에게 다양한 전시·교육 등을 바탕으로 업사이클을 알리는 복합문화공간이다.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의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돼 생활쓰레기를 소각처리하는 ‘광명시 자원회수시설’의 홍보동을 리모델링해 2015년 6월 개관했다. 현재 1층 전시관에서는 ‘바다에서 온 업사이클 展(8월 31일까지)’이 진행 중이다. 총 13팀이 제주도 바다에 버려진 유리·플라스틱·나뭇조각 등의 표류물을 주워 만든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좌) 윤석선 작가의 ‘붉은 바다’. 찌그러진 페트병을 그대로 활용했다.
우) 이연숙 작가가 비닐봉지를 활용해 제작한 ‘Mom’s Garden’.

대표작으로 윤석선 작가의 ‘붉은 바다’를 꼽을 수 있다. 윤 작가는 페트병·천·카누 등을 이용해 섬 위에 표류하는 인간의 모습을 연출했는데, 페트병의 찌그러진 모양을 그대로 드러내 편리함을 위해 만들어지고 쉽게 버려진 병이 어느 날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고, 파멸에 이르게 하는 모습을 직설적으로 표현했다. 버려진 비닐봉지를 이용해 어린 시절 어머니가 가꾸던 꽃밭을 표현한 이연숙 작가의 ‘Mom’s Garden(엄마의 정원)’도 눈길을 끈다. 이 밖에도 작가들의 창의력이 돋보이는 다양한 작품이 전시돼 있다.

아트센터는 2015년 개관 전 ‘Re-BORN ART’를 시작으로 총 15회의 전시를 열었다. 앞으로도 △패션 △인테리어 △국제업사이클 아트 등 다양한 주제의 전시회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정해진 시간에 방문하면 전시와 업사이클링에 대해 전문적인 내용을 알려주는 문화해설사의 설명도 무료로 들을 수 있다.

아트센터는 업사이클 제품을 제작하는 기업의 활성화 및 유통시스템 구축 등을 위해 본관 1층에 ‘아트숍’을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저렴한 가격의 업사이클 제품을 시민들에게 소개·판매하고 있다. △가방 △지갑 △조명 △액세서리 등 종류가 다양해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트센터는 나무 팔레트나 양말목 등을 활용해 직접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 청소년 특화 프로그램인 ‘에코건축학교’에서는 매년 2월 중·고등학생 30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건축에 대해 교육한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월요일 휴무.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는 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업사이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글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 문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