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신간)〈무진장 포교 전승의 역사연구〉


근현대 불교사 속 무진장 스님의 포교 조명

진관·원종 스님/중앙승가대학교 출판부/비매품


혜명당(慧命堂) 무진장(無盡藏, 1932~2013) 스님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근현대 불교포교사를 정리한 책이 나왔다. 현 무진장불교문화원장 진관 스님과 중앙승가대학교 총장 원종 스님이 공동으로 펴낸 이 책은 일제강점기 이전의 조선불교부터 시작해 해방, 불교정화, 군사정권 아래의 무진장 스님의 포교활동까지를 시대순으로 정리했다.

책은 논문 형식을 빌어 총 10장으로 구성돼 있다. △1-서론 △2-조선불교 포교 역사적 의미와 전개과정 △3-백용성 경성에 대각사 창건 △4-무진장 탄생 시기의 조선불교 △5-남한의 단독정부인 1948년의 대한민국 △6-동산의 불교정화운동 점화 △7-김현홍(무진장 스님)의 출가수행의 실천 결행 △8-박정희 군사혁명 시대의 불교 △9-무진장의 불교포교 운동 전개 △10-결론 등의 순이다.

무진장 스님의 속명은 김현홍이다. 1932년 제주에서 태어나 1956년 동산 스님을 은사로 계를 받았다. 무진장은 이때 함께 받은 호다. 범어사 강원을 졸업한 스님은 1960년 동국대 불교대학에 입학한 후 종로 탑골공원에서 대중 설법을 시작했다. 근대 서양의 철학자들이 행한 거리 토론과 같은 방식의 설법이었다. 동국대를 졸업한 후 태국과 일본 경도불교대학원에서 유학을 한 스님은 1968년 귀국해 조계사에 머물면서 전국 순회법회에 나섰다. 1977년 석주 스님이 초대 포교원장이 되자, 두 달 뒤 포교부장을 맡았다. 1980년 2대 포교원장을, 1989년 4대 포교원장을 역임했다. 재가불자의 경전과 교리공부를 강조하던 스님은 이후 조계사 회주와 동산반야회 법주를 맡는 등 평생을 포교운동에 매진했다.

진관 스님은 무진장 스님을 “조선총독부 시절, 도시에 불교를 포교하려고 했던 백용성 대종사의 포교 원력과 하동산 스님의 설법을 전승해 불교정화운동과 근대 불교포교에 앞장섰던 포교의 실천 수행자요, 전승자였다.”고 평했다. 또 원종 스님은 “유산이나 자료조차도 남기지 않을 정도로 무소유의 삶을 실천하신 분으로 몸과 마음이 모두 청빈한 수행자였다.”고 회고했다.

진관(오른쪽) 스님과 원종 스님이 7월 13일 인사동에서 열린 출판기자간담회에서 무진장 스님을 회고 하고 있다.

윤완수 기자  yws37@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