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양수 화백 8월 1일 ‘마음길 끝에서 풍경을 보다’
자유를 얻은 붓질. (320x620cm 캔버스에 유채, 2000)

8월 31일까지 진도현대미술관

일휴(一休) 김양수 화백의 개인전 ‘마음길 끝에서 풍경을 보다’가 8월 1~31일 전남 진도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다.

김 화백은 1960년 전남 진도의 작은 산골 마을에서 태어난 섬 소년이지만, 바다보다는 산과 들을 친구 삼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유년시절 그가 품었던 자연은 내면 깊숙이 자리 잡아 즐겨 그리는 그림과 글의 소재가 됐다.

이번 전시회에서 김 화백은 어린 시절 고향에서 느꼈던 아련한 기억과 흔적을 화폭에 담고자 노력했다. ‘화양연화’, ‘동심을 품다’, ‘그림 앞에서 길을 묻다’, ‘가을 마음’ 등 2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너비 6m가 넘는 대작 ‘자유를 얻은 붓질’은 자유분방하면서도 질서를 갖춘 선들이 어우러져 역동적이다.

김 화백은 전시회를 열며 “번잡한 세상은 나를 잊고도 분주하지만 새 울음소리와 풋풋한 들꽃 향기 가득한 자연의 품에서 행복하다.”며 “삶에 깃든 숨 가쁜 흔적들을 돌아보며 그리움으로 거머쥔 소중한 꿈을 고향 품에서 펼쳐 본다.”고 소회를 전했다.

김양수 화백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일본ㆍ독일 등에서도 주목을 받아 42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초대전을 열었다. 시화집으로는 <내 속 뜰에도 상사화가 피고 진다>ㆍ<고요를 본다>ㆍ<함께 걸어요 그 꽃길> 등이 있다. 

동심을 품다. (13x31cm 화선지 수묵담채, 2020)
화양연화. (40x33cm 화선지 수묵담채, 2012)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