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신행
생명나눔, 뇌경색 60대 가장에 치료비 전달
생명나눔실천본부는 7월 7일 오전 11시 서울 견지동에 위치한 법인 사무실에서 환자 치료비 전달식을 진행했다.

7월 7일, 200만 원 지원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스님)는 7월 7일 오전 11시 서울 견지동에 위치한 법인 사무실에서 환자 치료비 전달식을 진행했다. 전달식에는 환자를 대신해 분당러스크재활병원 김채연 사회복지사가 참석했다.

7월 치료비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환자는 뇌경색을 앓고 있는 박명자(가명/여/61) 씨로 200만 원이 지원됐다.

박 씨는 남편과의 사별로 가장이 되면서 딸들의 뒷바라지를 위해서 허드렛일을 마다하지 않고 쉼 없이 일해왔다. 힘든 생활이 계속되던 차에 어느 날 갑자기 몸에 힘이 빠지더니 의식을 잃고 쓰러지게 됐고, 하루아침에 뇌경색 진단을 받게 됐다. 응급조치 끝에 깨어나긴 했지만 안타깝게도 보행과 언어에 장애가 생겼다. 그동안 하루하루를 근근이 살아온 박 씨로서는 수천만 원의 병원비는 현실적으로 너무나 감당하기 힘든 고통이었다.

이에 생명나눔실천본부는 월간 <행복한 빈손> 소식지를 통해 환자의 사연을 알렸고, 치료비 200만 원을 모금해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일면 스님은 “재활 치료는 무엇보다 환자의 의지와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힘내서 꼭 완치하길 바란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