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천태소식
총무부장 월장 스님, 최병구 종무실장과 환담

천태종 총무부장 월장 스님(가운데)과 최병구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오른쪽 첫 번째)이 코로나19 예방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2일 관문사서, 최 실장 “코로나19 방역 만전” 당부

천태종 총무부장 월장 스님(서울 관문사 주지)은 7월 2일 오후 4시 관문사를 방문한 최병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종무실장과 만나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월장 스님은 “최근 일부 종교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정부에서도 걱정이 많으실 것”이라며 “천태종단을 비롯해 불교계에서도 염려를 많이 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에 최병구 종무실장은 “일부 교회와 광주광역시의 한 사찰 등 종교계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주무부서인 문체부에서도 긴장감을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천태종을 비롯해 불교계가 방역에 최선을 다해온 만큼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월장 스님은 “한국불교계의 공식 단체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종단과 사찰은 부처님오신날을 연기하면서까지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고,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면서 “소속 종단이 아닌 곳에서 발생한 확진자 때문에 불교계 전체를 동일하게 여기는 점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월장 스님은 또 “종단에서는 전국 말사에 공문을 보내 법회나 행사 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며 “국가와 우리 사회, 나아가 전 인류를 위해 개개인의 불편함은 감수해야 할 때다. 국민 모두가 이타(利他) 정신으로 힘든 시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담 자리에는 환담 자리에는 관문사 재무 법기 스님, 강성태 문체부 종무실 종무1담당관이 배석했다.

이강식 기자  ggbn@ggbn.co.kr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