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학술/문화재
조선 현진스님 作 백양사 아미타불 보물됐다
보물 제2066호로 지정된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 15세기 작품 남장사 관음보살좌상도

17세기를 대표하는 불교 조각승 현진(玄眞) 스님이 제작한 불상 한 점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6월 23일 현진 스님의 가장 이른 시기 작품인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을 보물 제2066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5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은 보물 제2067호로 지정했다. 국보 제168호 백자 동화매국문병(銅畵梅菊文甁)은 가치 재검토를 거쳐 국보에서 해제했다.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높이가 약 208cm에 달하는 대형 불상으로, 현진 스님이 1607년(선조 40년)에 휴일(休逸)·문습(文習) 스님과 함께 완성했다. 17세기에 가장 비중 있게 활동한 조각승(彫刻僧)인 현진 스님은 임진왜란 때 왜구에 의해 소실된 불상 조성을 주도했다. 스님은 1622년 광해군비 유씨가 발원한 자수사(慈壽寺)와 인수사(仁壽寺)의 11존(尊) 불상 제작을 지휘하는 등 왕실과 전국을 무대로 활동한 뛰어난 조각가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진주 월명암 목조아미타불좌상(1612년)이 현진 스님의 가장 이른 작품으로 알려져 있었다.

보물 제2067호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선 전기인 15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상이다. 남장사 내 부속사찰인 관음선원에 봉안돼 있으며, 이 관음보살좌상 뒤에는 보물 제923호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아미타여래설법상이 놓여 있다.

국보 제168호 백자 동화매국문병은 출토지나 유래가 우리나라와 연관성이 불분명하고, 같은 종류의 도자기가 중국에 상당수 남아 있어 희소성이 떨어지며, 작품의 수준 역시 우리나라 도자사에 영향을 끼쳤을 만큼 뛰어나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해제를 최종 결정했다. 국가지정문화재에서 해제되면, 해당 지정번호는 결번 처리된다.

보물 제 2067호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 <사진=문화재청>

이강식 기자  ggbn@ggbn.co.kr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