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조계종,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행
서울 조계사가 5월 30일 오전 10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 달간 미뤘던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봉행했다.

5월 30일, 전국 사찰서 일제히 봉행
코로나19 치유 위한 기도 회향식도

조계종을 비롯한 전국 불교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 달간 미뤘던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일제히 봉행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5월 30일 오전 10시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을 봉행했다. 이번 법요식은 부처님 오심을 찬탄하는 의미를 더해 한 달간 이어 온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하는 자리였다.

봉축 법요식은 백년대계본부 사무총장 일감 스님의 사회로 진행됐다. 도량결계의식, 육법공양, 명고·명종의식을 시작으로 축원, 불자대상 시상, 봉축사, 봉축메세지, 법어, 발원문, 헌화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날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봉축 법어에서 “어두울수록 등불을 찾듯 혼탁의 시대일수록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에 오신 참 뜻을 알아야 한다.”며 “이웃에게 즐거움을 주는 마음으로, 이웃의 괴로움을 덜어 주는 마음으로, 이웃이 즐거움을 얻으면 기뻐하는 마음으로, 이웃을 평등하게 대하는 마음으로 대광명의 연등을 켜자.”고 설했다.

이웃을 보듬자는 봉축 법어처럼 법요식에는 동국대 경주병원 의료진, 박경규 안동소방서 소방행정과장, 박한희 차별금지법 제정연대 공동집행위원장, 김득중·복기성 쌍용자동차 노조지부장, 故문중원 기수 유가족 등이 참석해 화합과 상생의 시대를 함께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부처님 마음으로 자비심이 꽃피는 세상을 가꾸자고 당부했다. 원행 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이 세상은 나와 무관한 객관 세계가 아니라 모두가 하나의 인드라망으로 연결되어 있고 나에 의해 매 순간 새롭게 창조된다.”면서 “우리 스스로 부처님처럼 마음 쓰고, 말하고, 행동하면 온 세상이 부처님으로 가득한 화엄세계가 성취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계사 주지 지현 스님은 “저희들의 모든 공덕, 온 법계에 회향하오니 이 나라를 어여삐 여기시고, 부처님 위신력으로 코로나19가 하루속히 소멸되고 모든 생명들에게 마음의 평화와 안녕을 기원한다.”고 부처님 전에 축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봉축메세지를 통해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불교는 국난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아픔을 나눴다.”며 “한 달간 이어온 코로나19 극복 기도로 닦은 선근공덕을 회향하며, 부처님의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이 열리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동참 대중은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이 대표로 봉독한 발원문을 통해 “모두가 힘든 고통의 시간, 공동체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치유하기 위해 정진하겠다.”며 “부처님 오신 뜻과 우리의 간절한 서원이 한 송이 푸른 연꽃으로 피어나 온 생명이 청안청락한 날 누리기를 발원한다.”고 말했다.

법요식에서 원행 스님은 제17회 불자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 문명대 동국대학교 명예교수, 허재 농구감독(아들 허웅 선수 대리 수상),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에 각각 상패와 상금을 수여하며, 불법홍포와 불교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불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손진우 유교 성균관장 등 이웃 종교인들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외에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이낙연(더불어민주당)ㆍ이원욱(더불어민주당)ㆍ이종배(미래통합당)ㆍ김영주(더불어민주당)ㆍ박영순(더불어민주당)ㆍ이수진(더불어민주당)ㆍ조명희(미래통합당)ㆍ이용(미래통합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정재숙 문화재청장, 손창동 공무원불자연합회장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 법요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좌석의 간격을 1m이상 배치했으며,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 정부당국과 종단의 방역 지침에 따라 진행됐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법어를 내리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봉축사를 하고 있다.
원행 스님이 불자대상 수상자에 상패와 상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내빈들의 모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이 발원문을 봉독하고 있다.
이번 법요식은 코로나 부처님 오심을 찬탄하는 의식과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조계사는 정부당국 및 종단의 방역 지침에 따라 좌석의 간격을 1m이상 배치했으며,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을 실시했다.
조계사를 찾은 신도가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조계사 관계자가 불자들의 염원을 담아 등을 달고 있다.

정현선 기자  honsonang@daum.net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