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한마음선원, 대행 스님 8주기 다례재 봉행
(재)한마음선원은 5월 23일 안양본원에서 ‘묘공당 대행 선사 8주기 열반 다례재’를 봉행했다.

5월 23일, 안양본원서 500여 대중 참석

‘한마음 주인공 관법’이라는 생활선 수행으로 중생 교화에 힘쓴 대행(1927~2012) 스님의 가르침을 되새기고 선양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재)한마음선원(이사장 혜수 스님)은 5월 23일 안양본원에서 ‘묘공당 대행 선사 8주기 열반 다례재’를 봉행했다. 다례재는 한마음선원 문도 스님과 국내외 25개 지원 신도 임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 전 사시예불에서 한마음선원 주지 혜솔 스님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발원문을 통해 “나와 가족, 이웃은 더불어 사는 운명공동체”라며 “인종과 종교, 국경과 신분을 초월하여 지구촌 모든 인류가 화합하며 용기를 북돋아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길 간절히 관한다.”고 전했다.

이어진 다례재는 한마음선원 이사장 혜수 스님과 안양본원 주지 혜솔 스님, 광명선원 주지 청백 스님을 비롯한 선원 스님들의 헌다와 헌화ㆍ헌향으로 시작됐다.

이사장 혜수 스님은 “이 자리 함께 하고 싶은데 하지 못한 많은 신도들이 많다. 모두 고마운 마음 뿐”이라며 “선사께서는 많은 이들이 자기 근본을 의지하여 자유인의 길을 걸을 수 있도록이끌어 주셨다. 앞으로도 대행 선사의 가르침을 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선재 BBS불교방송 사장은 추모 인사말을 통해 “대행 선사의 말씀은 지금까지도 BBS TV와 라디오로 전해져, 많은 불자들에게 울림을 주고 있다”면서 “앞으로 유튜브를 통해서 대행 선사의 1분 명상을 전할 예정이다. 대행 선사의 추모다례재가 BBS의 길을 점검하고 다시 정진을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다례재에서는 ‘천도재’에 대한 스님의 가르침을 주제로 제작한 추모영상이 공개됐다. 특히 영상 중간 중간 삽입된 대행 스님의 생전 법문은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사부대중은 스승의 은혜와 선법가(禪法歌) ‘대장부’를 부르며 선사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 두기 시행 방침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마음선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하는 등 방역 활동을 철저히 진행했다. 또 다례재에 참석하지 못한 신도들을 위해서는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생중계해 온라인으로 다례재에 볼 수 있게 했다.

대행 스님 영전에 헌다를 하는 한마음선원 이사장 혜수 스님.
혜수 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행 스님 영전.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