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
옥수종합福, 찾아가는 정서지원 서비스 실시

‘파이팅! 희망그린 프로젝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각 지역 복지관이 장기휴관 상태에 놓인 상황에서 오갈 데 없이 사회적 고립감에 노출된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옥수노인종합복지관이 찾아가는 정서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산하 옥수종합사회복지관(관장 권기현)은 심각해져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회적 고립에 처한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지원하고자 ‘찾아가는 정서지원서비스 - 파이팅! 희망그린(green+그리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종식을 기다리며, 어르신들에게 다가오는 밝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전달하고자 2단계에 걸쳐 진행될 계획이다.

먼저 1단계는 화투 컬러링 활동키트로 치매 예방을 도모하고 상추모종키트로 여가생활을 지원해 어르신들의 정서적 고립감을 해소한다. 이어 2단계는 코로나 종식 후 복지관 재개방을 하면 화투 컬러링 출품전 시상 및 전시, 행사 시 놀이교구로 활용하는 활동으로 성취감과 자긍심을 향상한다.

옥수복지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어르신들의 건강적인 측면과 더불어 정서적 측면을 지지하고자 진행된다.”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어르신들이 건강과 웃음을 잃지 않고 희망찬 생각으로 활력 있는 생활을 영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옥수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매주 도시락 배달 및 안부 확인 연락을 통해 어르신들의 건강 및 정서 상태를 파악하고 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