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출판
〈오대산 노송〉

월정사 현해 스님 삶·수행 회고록
현해 스님/민족사/19,500원

1958년 평창 월정사에서 희찬 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후 60년이 넘게 전법교화와 수행에 매진한 구순을 바라보는 노승이 있다.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과 조계종 종회의원을 역임했고, 2007년 원로의원으로 추대된 현해 스님이다.

현해 스님이 자신의 삶과 수행의 발자취를 기록한 회고록 〈오대산 노송〉을 펴냈다. 책 제목은 ‘지난 시간을 돌아보니 자신이 마치 구부러진 오대산의 병든 노송(老松)과 같다.’는 스님의 말에서 따왔다.

이 책은 △기독교 집안에서 피어난 법연(法緣)의 꽃 △오대산 월정사로 출가하다 △만행과 운수 행각의 길 △동국대 종비생 1기, 희망의 꽃을 품다 △나의 스승 나의 은사 △만학도, 현해탄을 건너다 △회향, 수행자로 사는 법 △낙엽귀근(落葉歸根), 돌아갈 자리를 생각하며 등 8장으로 이뤄져 있다.

‘기독교 집안에서 피어난 법연(法緣)의 꽃’은 스님의 출가 전 이야기로 △해방 이전 어려운 생활상과 가족 △학교 진학의 어려움과 공부에 대한 열망 △기독교에 대한 회의를 품고 방황하는 청년기의 삶 등이 담겨 있다. ‘오대산 월정사로 출가하다’에는 희찬 스님을 만나 출가자의 삶을 살게 된 이야기, ‘만행과 운수 행각의 길’에는 절도와 강도 사건 경험담과 인근 초등학교 교장과 빚은 마찰 등이 수록됐다.

‘동국대 종비생 1기, 희망의 꽃을 품다’에는 출가 후 제1기 종비생(宗費生)으로 동국대에 입학한 뒤 학업에 정진하는 모습, ‘나의 스승 나의 은사’에는 은사 희찬 스님을 비롯해 현해 스님 자신의 삶과 수행의 길잡이가 되었던 범룡·석주·청담·벽안 스님 등에 관한 이야기가 담겼다.

‘만학도, 현해탄을 건너다’에는 일본 유학 생활 당시의 상황과 고민, ‘회향, 수행자로 사는 법’에는 10·27법난의 아픔 등에 대한 사회적 메시지, 수행자로서의 삶에 대한 깨달음과 가르침 등을 수록했다. 끝으로 ‘낙엽귀근(落葉歸根), 돌아갈 자리를 생각하며’에서는 불교계의 원로로서 한국불교의 나아갈 바를 조언하고 있다. 

이강식 기자  lks9710@nate.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