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
단양노인福 ,코로나19 결식우려 가정에 식품 지원

천태종복지재단 산하 단양노인복지관은 3월 23일 코로나19로 인해 결식 우려가 있는 81가정에 밑반찬 및 간편식을 전달했다.

3월 23일, 밑반찬․간편식 등

코로나19로 인해 복지관이 휴관한 가운데 단양노인복지관이 결식우려 가정에 식품을 지원했다.

천태종복지재단 산하 단양노인복지관(관장 서세환)은 3월 23일 코로나19로 인해 결식 우려가 있는 81가정에 밑반찬 및 간편식을 전달했다.

복지관은 코로나19로 인해 복지관이 휴관한 가운데 결식이 우려되는 관내 이용자를 대상으로 주 1회 직접 가정으로 방문해 장조림․장아찌․멸치볶음 등 밑반찬 및 간편식을 전달하고 어르신의 안부를 확인했다.

서세환 단양노인복지관장은 “휴관 기간이 연장돼 어르신들의 답답함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어르신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식품을 지원 받은 한 어르신은 “코로나19로 인해 밖으로 나가는게 두려운게 사실인데, 복지관에서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밑반찬을 지원해 주니 너무 고맙다.”면서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끝나 복지관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단양노인복지관 복지사가 어르신에게 밑반찬을 전달하고 있다.
단양노인복지관 복지사가 어르신에게 밑반찬을 전달하고 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