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종단
올해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5월 30일 봉행된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3월 18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불기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일정 변경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4월 30일~5월 30일, 코로나19 치유 극복 기도
5월 23일 연등행렬ㆍ24일 전통문화마당 개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은 윤4월인 5월 30일 봉행된다. 또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일정도 변경됐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 스님ㆍ조계종 총무원장)는 3월 18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불기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일정 변경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에는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 등 종단협 소속 스님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회장 원행 스님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위기가 지속돼 우리 모두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며 “지금의 국가적 위기상황에 처해 그 아픔을 국민과 함께 하고, 치유과 극복에 매진하고자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일정을 윤4월인 5월로 변경해 치를 것을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행 스님은 “4월 30일 예정됐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5월 30일로, 4월 25일 예정됐던 ‘연등회(연등축제)’는 5월 23일로 변경한다.”면서 “특히 4월 30일에는 종단협 소속 모든 사찰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입재해 5월 30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통해 회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치유와 극복을 위한 봉축 점등식은 4월 30일 오후 7시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전통문화마당은 5월 24일 낮 12시부터 서울 우정국로 일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원행 스님은 또 “‘부처님오신날 법요식’과 ‘연등회’를 윤4월로 변경하고자 함은 ‘코로나19 감염의 세계적 대유행’이라는 위중한 상황에서 감염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것”이라며 “오늘의 위기가 종식돼 우리 국민과 모든 인류가 평안해지길 발원하고자 하는 불교계의 적극적 의지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원행 스님은 “사부대중 여러분은 우리 이웃과 국가가 힘들 때 함께 하고자 하는 오늘의 결정이 더욱 의미 있게 회향할 수 있도록 끝까지 정진해 주길 바란다.”면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및 정부 관계자 여러분 모두 힘을 내, 멀지 않은 날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평화로운 봄날이 오길 부처님 전에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에 앞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불교계가 앞장서서 법회를 중단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활동을 해줘 코로나19 사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부처님오신날 행사가 연기돼 안타깝지만, 불교계에서 결단을 내려줘서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는 종단협 회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기자회견에 앞서 종단협 소속 스님들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